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7886 0032020022158267886 07 0701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41655000 1582241661000 미스터트롯 시청률 30% 2002211245

파죽지세 '미스터트롯', 시청률 30%도 뚫었다

글자크기

전날 2부 30.4% 기록…'1박2일' 이어 역대 예능 2위

연합뉴스

[TV조선 '미스터트롯'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남성 트로트 가수 오디션 TV조선 '미스터트롯'이 무서운 기세로 마침내 시청률 30%를 돌파했다.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부터 2시간 30분 동안 TV조선에서 방송된 '미스터트롯' 시청률은 1부 26.591%, 2부 30.407%(유료 가구)로 집계됐다.

이로써 '미스터트롯'은 방송가에서 '꿈의 시청률'이라고 불리는 30%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명실상부한 '국민 예능' 반열에 오르게 됐다.

역대 방송된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에서 30%대 시청률은 전성기 시절 KBS 2TV '1박2일'이나 2000년대 초 '개그콘서트' 정도밖에 없다.

닐슨코리아의 가구 단위 지상파 시청률이 제공되기 시작한 2006년 1월을 기준점으로 삼으면 최고 시청률은 KBS 2TV '1박2일'이 39.3%(2010년 3월 7일 방송)로 가장 높으며, 2위는 MBC TV '무한도전'이 세운 28.9%(2008년 2월 9일 방송)이다.

물론 10여년 전엔 예능 프로그램을 1부, 2부 단위로 나눠서 방송하는 문화가 보편화하지 않아 직접 비교하긴 어렵지만, 적어도 이번 '미스터트롯' 2부가 세운 기록은 국민 예능이라고 불리던 '무한도전'을 뛰어넘는 것이라 의미가 크다.

가장 최근 예능 프로그램이 30%대 시청률은 기록한 것은 2011년 4월 24일 KBS 2TV '1박2일'(당시 30.3%)로, '미스터트롯'의 성과는 9년 만에 탄생한 진기록이다.

동시간대 방송한 다른 프로그램들은 '미스터트롯' 기세에 눌려 빛을 보지 못했다. KBS 2TV 수목극 '포레스트'는 전날보다 하락한 4.1%로 나타났고, SBS TV '맛남의 광장' 또한 전주보다 2%포인트가량 하락해 4.0%-4.8%-4.9%로 집계됐다.

nor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