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1492 0182020022158271492 01 0104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82247764000 1582247887000 황교안 코로나 추경 예산 맞지 2002211502 related

김부겸 `대구 추경`에 난처한 靑…김상조 "시간 굉장히 많이 걸려"

글자크기
매일경제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TK(대구·경북)지역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직격탄을 맞자 정부에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을 요구한 가운데, 청와대가 김 의원이 주장한 '대구 추경'에 대해 난감함을 드러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2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 때 "상황 전개에 따라서는 추경을 고려할 순 있겠지만, 추경을 하려면 국회 의결을 받아야 되기 때문에 굉장히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김 의원 주장에 거리를 뒀다.

김 실장은 "따라서 이번 달 말에 발표될 대책은 기정예산과 예비비를 통해서 신속하게 집행할 수 있는 부분에 집중을 하려고 한다"며 "추후에 필요하다면 추가대책도 검토를 하겠다"고 전했다.

김 실장은 구체적으로 대구 추경과 거리를 둔 이유로 "물론 정부로선 여러 가지 옵션들을 다 열어놓고 준비하는 게 정부의 책무"라며 "다만 뭐 올해 예산이 512조 슈퍼예산이라고 불렸다, (하지만) 지금 기정예산의 10%정도 밖에 안 썼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의원은 같은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 때 "권영진 대구시장도 지난 20일 브리핑에서 밝혔다만 '한 지자체 단위로 이것을 맡기에 이미 둑이 터진 게 아니냐'는 그런 두려움이 있다"며 "지자체가 여러 가지 할 수 있는 역할은 다 하겠지만, 여러 가지 긴급자금지원이 필요하다"고 대구 추경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난 19일 대구를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대구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방역 장비는 물론, 지역 의료체계에 대한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어 ▲각급 학교 개학 및 국가자격시험 연기 ▲지방자치단체간 협력 지원방안 마련 ▲확진자 동선 및 감염 경로 정보 제공 등도 정 총리에게 요구했다.

[디지털뉴스국 우승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