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1510 0142020022158271510 01 0103001 6.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47896000 1582247900000 안철수 이동섭 통합 입당설 선택 존중 2002211431 related

안철수, '안철수계' 통합당 합류 타진에 "안타깝지만 선택 존중"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케이터틀에서 열린 '소상공인(자영업) 100인 커리어크라시- 자영업 침체 원인과 대안을 말하다'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은 21일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무소속 의원들의 미래통합당 합류 추진과 관련 "안타깝지만, 현실적 상황과 판단에 따른 한분 한분의 개인적 선택과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창준위 중앙운영위원회의에서 "'사즉생'의 각오로 우리나라를 잡고 있는 기득권 정치의 높고 두터운 벽을 뚫어보겠다. 외롭고 힘들지라도 국민께 약속한 그 길을 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위원장의 이같은 발언은 통합당과 손을 잡기보다 독자노선을 끝까지 고수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앞서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셀프 제명'을 통해 무소속이 된 이동섭 의원은 최근 염동열 통합당 인재영입위원장과 만나 입당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 외에도 일부 안철수계 의원들도 통합당 입당을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옛 안철수계인 김중로 의원은 지난 20일 통합당에 입당했다.

안 위원장의 측근으로 불렸던 의원들의 통합당 줄입당이 가시화될 경우 총선을 두 달여 앞둔 상황에서 안 위원장의 정치적 입지 축소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안 위원장은 "저는 귀국하면서 실용적 중도정치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이 길이 결코 쉬운 길은 아니지만, 우리나라를 위한 옳은 길이기에 가려고 하는 것"이라며 "저의 이런 신념과 노선에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함께 해주시면서도 한편으로는 반문 선거연대 필요성을 제기해주셨다. 그분들의 현실적 고민을 이해한다. 문재인 정권 폭정을 막자는 반문연대 주장에도 일리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렇지만 최악이라는 20대 국회가 그대로 다음 국회로 이어지는 것을 막고, 싸움만 하는 진영정치가 아니라 민생문제를 해결하는 실용정치로 전환하는 것은 우리 대한민국을 위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가치이자 반드시 가야할 개혁의 길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그분들이 어떤 길을 가든 응원하고, 다시 개혁의 큰 길에서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면서 "저는 이미 이런 제 뜻을 말씀드린 바 있다"고 전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