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5404 0032020022158275404 07 0703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53489000 1582259547000 트럼프 기생충 저격 승자 한국 아카데미 2002220801

트럼프의 '기생충' 저격…"아카데미, 미국영화 선택했어야"

글자크기

콜로라도 유세서 "미국 좋은 영화 많은데"…"한국과 무역서 문제 많아"

연합뉴스

미국 서부 유세 나선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휩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뜬금없이 저격하고 나섰다.

미국 서부 유세를 진행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브로드무어 월드 아레나에서 가진 유세에서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이 얼마나 나빴지? 승자는 한국에서 온 영화"라고 말했다고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그는 "도대체 그게 다 뭐였지? 우리는 한국과 무역에서 충분히 많은 문제를 갖고 있다"라며 "더욱이 올해 최고의 영화상을 주나? 잘 됐나? 모르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Gone with the wind)와 같은 영화를 찾고 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같은 영화)가 다시 돌아올 수 있을까? '선셋 대로'(Sunset Boulevard)는? 좋은 (미국) 영화가 너무 많다"고 언급했다.

USA투데이도 아카데미가 미국 영화를 선택했어야 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영화 '기생충' 자체에 대한 직접적인 비난이라기보다는 자국 영화가 작품상을 받지 못한 데 대한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보인다.

또 한국과의 무역 관계를 아카데미 시상과 결부 지으면서 미국 영화산업을 위해서는 미국 영화가 상을 받았어야 했다는 논리의 연장선으로 해석된다.

USA투데이는 "트럼프는 2018년 한국과 새 무역협정을 체결했지만, 주한미군의 한반도 주둔에 대해 한국이 미국에 더 많이 보상해야 한다고 말해왔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아카데미 감독상 트로피 들어올린 봉준호
(로스앤젤레스 EPA=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