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4520 0432020022158284520 04 0401001 6.1.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72499000 1582272615000 美 한국 지역사회 확산 분류 타이완 韓 여행경보 지역 지정 2002221001

미국, '일본 여행경보' 발령…한국은 '지역사회 확산국'에 추가

글자크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일본을 상대로 1단계 여행 경보를 발령했다고 USA투데이 등 외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CDC가 코로나19와 관련해 중국 본토 외에 여행 경보를 내린 것은 전날 홍콩에 이어 두 번째라고 CNN이 전했습니다.

중화권 외 국가로는 일본이 처음인 셈입니다.

1단계 여행 경보는 여행객들에게 "통상적인 예방조치"(usual precaution)를 당부하는 '주의'(watch) 수준에 해당합니다.

CDC는 이번 여행 경보 발령과 관련 해당 국가에 대한 "여행 계획을 연기하거나 취소할 필요는 없다"고 부연했습니다.

CDC는 앞서 지난달 27일 중국 본토에 대한 여행 경보를 2단계 '경계(alert)'에서 최고 단계인 3단계 '경고(warning)'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3단계는 "불필요한 여행은 피할 것"을 권고하는 수준입니다.

CDC는 여행 경보 발령과 함께 최근 2주 사이 일본이나 홍콩을 방문하고 열이나 기침, 호흡 곤란 등 코로나19 증세가 있다면 진료를 받을 것을 권했습니다.

아울러 기침을 할 때는 입과 코를 손이나 휴지로 막고, 다른 주의 조치와 함께 이동하지 말도록 당부했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는 CDC와 별도로 지난달 중국 본토에 대해 가장 높은 단계이자 '여행 금지'(do not travel)에 해당하는 4단계 여행 경보를 내린 상태입니다.

국무부는 이어 지난주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홍콩에 대한 여행경보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올렸습니다.

CDC는 또 한국을 지역사회 확산이 일어난 것으로 판단되는 국가 명단에 추가했습니다.

지난 19일부터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진 한국에 대해 여행 경보를 내리지는 않았지만, '지역사회 확산이 일어난 것으로 판단되는(Apparent Community Spread) 국가'에는 추가한 것입니다.

CDC가 지역사회 확산국으로 분류한 나라는 중국 본토와 홍콩, 일본, 대만, 베트남, 싱가포르, 태국, 한국 등 총 7개국입니다.

지역사회 확산이 일어난 나라(지역)는 여행 경보 지정을 할 수 있는 대상입니다.

CDC가 한국을 지역사회 확산국으로 판단했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 일본에 이어 1단계 여행 경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한편, 외교를 담당하는 국무부는 한국과 일본을 동일하게 "일반적인 주의"에 해당하는 1단계 여행경보 지역으로 분류하고 있다고 USA투데이는 보도했습니다.

국무부는 또 자국민에게 아시아태평양 지역이나 동아시아로 가거나 해당 지역 안에서 크루즈 선박을 이용해 여행하는 것을 재고하도록 20일 권고했습니다.

국무부는 크루즈선으로 여행 시 "지역 당국의 격리 절차 대상이 될 수 있으며 여행 제한 조치로 일정이나 하선에 영향이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권고했습니다.

국무부는 "미 정부가 최근 몇 주 동안 수백명의 국민을 성공적으로 탈출시켰지만 이런 귀국 항공편이 선택사항이 될 것으로 의존해서는 안 된다"면서 "크루즈선 운영사와 연락해 현재의 규정과 제한에 대한 정보를 요구하고, 최신 정보 확인을 위해 국무부 홈페이지를 지속해서 확인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