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5472 0022020022158285472 03 0301001 6.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74610000 1582276725000 코로나 무증상 감염 2002231531 related

의심이 확신 됐다···"코로나 무증상 감염" 獨연구팀 규명

글자크기

코로나19 무증상 감염 가능하다…"전파력 독감 수준으로 높아"

중앙일보

중국 후베이성에 있는 병원에서 의사가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19(신종코로나)가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도 감염력을 가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발열ㆍ기침 등의 증상을 보이지 않는 사람의 코와 목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다.



"무증상 환자에게서도 비슷한 양의 바이러스 검출"



독일 프랑크푸르트 보건 전문가들은 18일(현지시간) 국제학술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JM)에 경미한 증상 조차 없는 사람도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지난 1일 중국 후베이 지역에 머물고 있다 독일로 긴급 이송돼 14일 동안 격리된 126명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이 중 2명은 발열이나 기타 증상이 없었는데도 목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두 환자에게서 바이러스를 추출한 바이러스를 시험관에서 검사했을 때 건강한 세포를 감염시킬 능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들을 좀 더 자세히 살펴봤을 때는 한 환자에서 아주 약한 발진과 인두염이 관찰됐으나 발열 증상도 없고 건강 상태가 양호했다는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보통의 바이러스성 호흡기 질환은 증상이 있는 사람들이 기침이나 재채기를 하면서 비말을 퍼뜨려 감염이 확산되는데 반해, 이 경우 증상이 없는 사람이 본인도 인지하지 못 한 사이 바이러스를 퍼뜨릴 위험도 있다는 의미다. 연구진은 공항 등에서 체온 측정이나 증상 유무를 확인하는것 만으로는 감염자를 걸러내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중국 광둥성 연구진들도 이를 뒷받침 하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이들은 코로나19 환자 중 증상이 없는 사람에게서 바이러스를 검출했다고 19일 NEJM에 밝혔다. 연구팀이 18명의 환자를 조사한 결과, 1명은 증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코와 목에서 증상이 있었던 나머지 17명과 비슷한 양의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중앙일보

중국 연구진이 NEJM에 기고한 실시간유전자 증폭검사(PT-CTR) 결과 [사진 NEJM]





"코에서 더 많이 검출된 것 주의해야"



주목할만한 점은 바이러스가 목 보다는 코에서 더 많이 검출됐다는 점이다. 최재욱 고려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는 “바이러스가 목보다 코에 더 많다는 것은 어린이나 청소년들 사이에서 전파 위험이 예상보다 더 클 수 있다는 뜻”이라며 “기침은 가리고 한다는 인식이 있지만 코는 만지고 나서 그대로 생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무증상 감염의 위험까지 더해지면 바이러스 확산이 예상보다 더 심각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는 사스(SARS)보다는 독감과 유사한 패턴이다. 사스는 하부 호흡기 깊은 곳에서 감염이 일어나 폐렴을 일으키는데 비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상부와 하부 호흡기 모두에 서식해 중증 폐렴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독감이나 흔한 감기처럼 쉽게 전파될 수 있다는 의미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미국 스크립스연구소 전염병유전체학 교수는 로이터에 “코로나 19가 유전적으로는 사스와 유사하지만 실제 작용은 사스와 다르다는 증거”라며 “지금까지 본 어떠한 코로나바이러스 보다도 사람 간 전파력이 높다. 독감의 확산에 더 가깝다”고 밝혔다.

이런 와중에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최근 확진자 통계에서 무증상 감염자를 제외해 일부 과학자들 사이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호주 퀸즐랜드 대학의 바이러스 학자인 이안 맥케이 교수는 “공식적인 수치에서 이 경우를 제외하는 것은 바이러스가 실제보다 더 심각하다는 인상을 준다”며 “코로나19의 전염 가능성에 대비하려는 다른 나라들을 오도할 위험도 있다”고 경고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