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7563 0372020022158287563 06 0602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84331000 1582284355000 우아한모녀 조경숙 김흥수 최명길 의심 2002221015 related

'우아한 모녀' 조경숙, 사라진 김흥수에 생모 최명길 의심(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우아한 모녀'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지수원이 김흥수를 납치했다.

21일 방송된 KBS2 '우아한 모녀'에서는 구해준(김흥수 분)이 자신의 죽은 줄 알아던 친아들임을 알아챈 캐리정(최명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캐리정은 "아가, 미안해. 널 알아 보지도 못하고."라며 자신이 '복수'라는 이름으로 구해준에게 했던 모진 행동들을 후회했다.

한편 구재명(김명수 분)과 서은하(지수원 분)은 각자 처한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캐리정을 이용할 계획을 세웠다. 구해준이 친아들임을 알리고, 30년 간 좋은 집에서 호의호식하게 해준 대가를 받아내겠다는 것.

또한 서은하(지수원 분)은 집이 경매에 넘어갔다는 소식과 함께 법원의 퇴거 명령을 받고 오열했다. 이에 가짜 홍유라 김희정(최나무 분)은 다급해졌는데. 마침 제니스(차예련 분)는 김희정에게 전화를 걸어 이전에 들었던 통화 내용에 대해 물었다. 김희정은 제 발 저려하며 "나 가짜 아니다."라고 말실수했고, 이에 제니스는 "가짜라고 실토하는 건가." 생각에 잠겼다.

캐리정은 또 다시 구해준의 병실을 찾아 오열했다. 캐리정은 "바보처럼 아무것도 모르고. 미안하다."라며 잘못된 방향의 복수를 거듭 사과했다. 한편 자리를 피해줬던 조윤경(조경숙 분)은 "괜찮다. 해준이 내 아들. 지금은 해준이 깨어나는 것만 바라야 한다."라고 스스로를 다독였다. 그리고 구해준의 병실에 들렀다가 울고 있는 캐리정을 목격한 제니스는 울고 있는 캐리정을 의문스럽게 바라봤다.

구재명은 "당신 아들 해준이 얘기."라는 미끼로 캐리정에게 만날 것을 청했다. 이후 구재명은 "그만하면 잘 크지 않았냐. 단도직입적으로 말씀 드리겠다. 제이그룹 돌려달라. 해준이가 캐리 아들인데 당연히 해준이가 그 자리 앉아야하지 않냐. 해준이 깨어날 때까지 제가 그 자리 대신 앉겠다."라고 경영권을 돌려달라 요구했다. 캐리정은 "지금은 해준이가 얼른 깨어났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모든 답변을 미뤘다.

서은하는 추억이 남아 있는 집을 도전히 나올 수 없었다. 이에 서은하는 "해준이 우리가 데리고 오자. 해준이 놓고 캐리랑 딜하는 거다. 자식이 죽게 생겼는데 돈 안내놓겠냐."라는 악수를 두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날 조윤경은 자신의 친아들이 뿌려졌다는 강가를 찾았다. 조윤경은 "네가 가는 줄도 몰라서, 한 번도 안아주지 못해서 미안하다."라며 연신 사과했다. 이후 조윤경은 마침 강가 카페에 앉아있던 캐리정을 만났다. 두 사람은 나란히 앉아, 속내를 숨긴 채 속으로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병실에 들렀던 구재명은 도리(송민재 분)가 안 보인다는 소식에 서둘러 병실을 떠났다. 그리고 기회를 노리던 서은하의 수하들이 구해준을 옮기기 시작했다. 그들은 간호사에게 MRI라는 핑계도 댔다. 이후 뒤늦게 구해준의 병실을 찾은 조윤경은, 사라진 구해준의 행방을 다급히 찾으러 다니기 시작했다. 서은하는 "조윤경, 캐리 만나야지."라며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

조윤경은 캐리정을 의심했다. 이후 조윤경은 캐리정의 집을 찾아 "우리 해준이 어디로 빼돌린 거냐." 분노했다. 같은 시각 캐리정은 죄책감으로 인해 외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