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8515 0372020022158288515 06 0602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94184000 1582294325000 하이에나 김혜수 주지훈 법정물 2002221245 related

첫방 "돈 벌려고" '하이에나' 김혜수, 연인에서 악연으로 주지훈 속였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하이에나' 방송캡쳐


김혜수가 승소를 위해 주지훈을 이용했다.

2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에서는 정금자(김혜수 분)가 위험에 빠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현정 민정수석을 변호하게 된 법무법인 송&김의 파트너 변호사 윤희재(주지훈 분)는 이현정의 무죄를 주장했고, 무죄 판결을 받아 승소했다. 이어 윤희재는 이현정에게 "송구스럽다는 표정 잊지 마시고요"라며 조언했다. 이후 이슘 홀딩스 하찬호(지현준 분) 대표의 이혼 소송을 맡게 된 윤희재는 마석구(송영규 분)에게 "이혼소송 후에 또 모르잖아요. 저랑 계속 일하실지"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새벽 5시 반에 윤희재가 셀프 세탁방에서 정금자와 만났다. 정금자는 "이 시간을 좋아하시나봐요? 조용하잖아요. 사람이 없어서 저는 이 시간이 좋더라고요"라며 자리를 떠났다. 이후 두고 온 책을 찾으러 온 정금자에 윤희재는 우산을 권유했지만 정금자는 "저는 이미 끝난거 같아서 본인이라도 뽀송하시죠"라며 나갔다. 그리고 윤희재는 세탁방에서 정금자를 기다렸지만 만나지 못 했다. 고등학교 동문 모임에서 다시 만난 정금자에 기다렸다며 "딱 한번만 물어보겠다. 나가시죠 저랑. 싫다면 인연은 없었던 걸로"라고 말했고 윤희재는 김희선과 함께 좋은 인연으로 발전했다.

하찬호 대표의 이혼 소송에서 윤희재는 자신이 김희선에게 선물한 시계를 차고 있는 상대 변호사 정금자를 보고 놀랐다. 이어 윤희재는 정금자에게 "왜 무슨 말이라고 해야 되는거 아닌가? 지금 이 상황이면?"라고 물었고 정금자는 "오늘이 우리가 헤어지는 날이라는거 지금 이 순간이 당신과 나의 마지막이라는거"라고 답했다. 그리고 정금자는 "모르는게 나아 내가 지금 여기서 무슨말을 해도 이해하지 못하고 용서하지 못할거다. 우리가 다시 볼 일은 합의를 볼 때일거야. 잘 들어가"라고 말했다. 이에 윤희재는 "대체 왜 이러는지 알기나 하자"라고 물었고 정금자는 "돈 벌려고 내 상대가 윤희재였을 뿐이다"라고 답했다.

정금자는 하찬호의 이혼소송 정보를 빼오기 위해 얼마전에 애인이랑 헤어졌다는 정보를 듣고 정금자는 "연애하지 뭐"라며 정보를 모아 윤희재에게 접근했던 것. 하찬호의 이혼 합의를 위해 충 법률사무소를 찾아온 윤희재는 조건을 제시하며 "맘에 안들면 소송으로 가 그럼 친권도 날아가는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금자는 "하찬호가 그러겠다고 해?"라고 물었고 윤희재는 "하찬호가 아니라 내가 그러겠다는거다"라며 정금자에게 선물했던 시계를 가져가며 "보니까 아깝네 명품 한정판이었거든 이게. 정금자 변호사님 우리 이젠 다시는 보지 말자. 내가 치가 떨리거든"라고 말했다.

윤희재는 정금자를 찾아온 한 남자가 "야 지금 중국 가는 배 빨리 알아봐 오늘 미친년 하나 조지고 뜬다"라고 말하는 것을 듣고 정금자에게 '양아치 칼빵 조심'라고 문자를 보냈다. 하지만 정금자는 칼을 들고 자신을 기다리던 남자와 마주했다. 이어 폭행 당했던 어린시절을 떠올린 정금자가 벽돌을 들고서 남자에게 다가가 극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