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8526 0512020022158288526 06 0602001 6.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94348000 1582294357000 하이에나 김혜수 주지훈 법정물 2002221245 related

첫방 '하이에나' 주지훈, 연인 김혜수에게 당했다…"왜? 돈 벌려고"(종합)

글자크기
뉴스1

SBS '하이에나'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하이에나'가 베일을 벗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에서는 충 법률사무소 변호사 정금자(김혜수 분)가 잘 나가는 법무법인 송&김 파트너 변호사 윤희재(주지훈 분)를 완전히 속였다. 정금자는 고교 선배 김희선으로 위장, 그에게 접근했고 연인이 됐다. 하지만 자신이 맡은 소송에서 승소하기 위한 계획에 불과했다.

이날 윤희재는 이슘 홀딩스의 대표 하찬호(지현준 분)의 이혼 소송 건을 담당하게 됐다. 소송은 2년 반이 지나도록 결론이 나지 않은 상황. 윤희재는 "이번에 판결 난다. 지금 판사님 직속 선배님을 변호사로 붙일 거다. 빠른 판결 나올 거다. 좀 까다로우신데 저니까 가능한 거다"며 "조부님께서 대법원장 지내셨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고교 동창 심유미(황보라 분)가 찾아왔다. 그는 "동창 덕 좀 보자"며 자신의 이혼 소송 좀 맡아 달라고 했다. 윤희재는 거절했다. 이때 그의 태블릿 PC에서 빨래방에서 만났던 여자를 발견했다. 심유미는 "희선 선배"라며 동문 모임이 있다고 알려줬다.

결국 윤희재와 김희선(정금자)은 동문 모임에서 재회해 연인으로 발전했다. 하지만 이후 둘은 변호사로서 정면 승부를 벌였다. 하찬호, 이서우의 이혼 소송 변호인으로 각각 법정을 찾은 것.

윤희재는 그의 얼굴을 확인하고 깜짝 놀랐다. 김희선에게 선물해준 시계까지 차고 있었다. 윤희재는 혼란스러워했고, 김희선은 윤희재에게서 몰래 빼온 증거를 제시했다. 이혼 및 친권 소송은 새 국면을 맞았다.

법원에서 나온 윤희재는 충격을 받았다. 윗사람으로부터 "이따위로 하냐. 어이가 없네. 이거 완전 아마추어 수준이야. 당장 손떼라"라는 쓴소리까지 들어야 했다.

윤희재는 정금자를 발견하고 "왜! 왜! 무슨 말이라도 해야 되는 거 아니냐"며 이유를 물었다. 정금자는 "오늘이 우리가 헤어지는 날이라는 거, 지금 이 순간이 당신과 나의 마지막이라는 거"라고 담담하게 답했다.

"처음부터 이러려고 나랑.."이라는 윤희재에게 정금자는 "지금 내가 무슨 말을 해도 당신은 이해할 수 없고 용서되지 않을 거다. 우리가 다시 볼 일은 합의를 볼 때일 거다. 잘 들어가"라며 자신의 명함을 옷에 꽂아줬다.

윤희재는 "대체 왜 이러는지 이유나 알자"고 말했다. 그러자 정금자는 "돈 벌려고. 내 상대가 윤희재였을 뿐이야"라고 답해 눈길을 모았다. 이후 정금자 사무실에는 의뢰가 쏟아졌다.

윤희재는 합의를 위해 정금자를 찾아갔다. 정금자는 "친권 빼고 1000억"이라고 요구했다. 윤희재는 "600억이라 치고 10%. 하찬호 재산 형성에 이서우가 뭘 했냐"며 "난 호락호락한 사람 아니다"고 맞섰다.

결국 흥정을 했다. 50%를 요구하는 정금자에게 윤희재는 "당신이랑 나랑 사이좋게 손잡고 변협에 가는 거다. 날 속이지 않았냐. 같이 진흙탕에서 뒹굴어 보자"고 했다. 하지만 정금자는 "난 5년 지나서 다시 하면 돼. 당신은 그 회사에서 어떻게 될까?"라고 물었다. 친권에 합의금 150억으로 결론이 났다. 윤희재는 정금자에게 줬던 시계를 다시 가져갔다. 이어 "우리 이제 다신 보지 말자. 난 당신 면상만 보면 치가 떨린다"고 말했다.

한편 ' 하이에나'는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