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8782 0202020022258288782 06 0602001 6.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97586000 1582297687000 나혼자산다 전현무 기안84 일타강사 2002221345 related

‘나혼자산다’ 기안84 집들이 온 전현무 “보고 싶었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전 회장인 전현무가 ‘나혼자산다’를 찾았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서 기안84 집들이를 간 전현무의 모습이 그려졌다.

기안84의 새로운 보금자리가 공개됐다. 기안84의 절친인 이충재 씨가 꾸며줬던 집에서 나와 새로운 곳으로 이사를 갔다. 이사할 때 집을 고르는 기준이 뭐냐는 질문에 기안84는 “결국 눕는 데만 눕고 쓰는 데만 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안84는 물건을 정리하던 중 전여자친구에게 해줬던 금반지를 발견해 당황해했다. 무지개회원들은 “저 통에 들어있는거 다 반지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수많은 동전을 모아놨던 기안84는 통에서 동전을 꺼냈다가 책으로 다시 동전을 다시 담았다. 그의 모습을 본 무지개회원은 “왜 책 표지를 막 찢는 거냐”며 어의 없어했다.

동전을 정리하던 기안84는 집에 찾아온 전현무를 반갑게 맞이했다. 무큐리, 얼간이 창시자였던 전 회장 전현무는 “기안84가 집들이에 초대했는데 저도 보고 싶어서 겸사겸사왔다”라고 말했다.

전현무를 오랜만에 본 기안84는 “핑크옷을 입고 입술도 핑크해서 핑크 요정 같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