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8899 0372020022258288899 06 0602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00757000 1582300762000 핸섬타이거즈 리그 차은우 이상윤 문수인 활약 2002221415 related

'핸섬 타이거즈' 첫 리그 차은우X이상윤X문수인 활약…첫 승 기대↑(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핸섬타이거즈' 방송캡쳐


첫 리그에서 '핸섬 타이거즈'의 활약으로 첫 우승의 기대감을 높였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진짜 농구, 핸섬 타이거즈'에서는 첫 리그 경기도교육청ATP팀과 경기에 서장훈이 우승할 수 있다고 단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전국대회 이틀 전 문수인의 하루가 공개됐다. 문수인은 감독 서장훈에게 연락했고 서장훈은 "그게 나도 옛날에 거기가 아팠던 적이 있는데 겁을 내면 더 아프다. 잊어버려야 한다. 목욕탕에 가서 담궈"라고 조언했다. 이에 문수인은 "저 목숨 걸고 뛸거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이후 문수인의 집에 이상윤과 서지석이 병문안을 찾아왔다. 서지석은 "우리는 세명다 목숨걸고 싸워야 되지 않나 싶다. 나는 오늘 두 사람 보니까 자신 있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전국대회 전날 서장훈은 팀원들에게 "수비 선수는 무조건 뛰어라"라며 속공을 강조했다. 이어 서장훈은 "공격하고 리바운드 잡으면 지석이 빨리 나가서 공 잡아주고 나머지 빨리 뛰고"라고 설명했고, 본격적인 훈련이 시작됐다. 이어 서장훈은 인수에게 "너 진짜 안좋은 버릇인데 폼 잡지마. 빨리 나가 그냥 나가"라며 달려 나갈 때 폼을 지적했다.

서장훈은 조금씩 살아나는 속공 스피드에 만족하며 "내일 우리가 꼭 해야 돼. 그리고 패턴은 심플하게 바꿨다"라며 패턴에 대해 설명했다. 이후 멤버들은 연습이 끝나고 그림을 그려가며 복습했다. 서장훈은 "어차피 우리보다 약한 팀이 없다. 다 강팀이다. 우리가 기량이 부족하지 연예인 리그에서 했던 팀과 차원이 다르잖아. 여러분들이 똘똘 뭉치고 제 얘기를 잘 들어주면 제가 볼 때는 좋은 경기 할 수 있다"라며 멤버들의 사기를 높였다.

경기 전 서장훈은 "걱정되니까 우리가 한 게임이라도 이겨야 되는데 지면 우리 거기서 끝이다"라며 걱정했다. 이에 조이는 "옆에서 땀 흘리는걸 봤으니까. 제발 이겨라"라며 서장훈과 화이팅을 외쳤다. 이어 경기도 교육청 ATP와의 경기에 긴장한 팀원들에 이상윤은 "우리보다 잘하는 팀이야 집중해야 돼. 이길 수 있어"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경기 시작 전 팀원들에게 "수비 처음에 지역방어다 4번만 나가서 막아주면 돼"라고 한번 더 강조했다. 경기가 시작되고 차은우가 속공으로 첫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줄리엔의 박스아웃에 이어 이상윤이 공격에 성공했다. 이를 지켜보던 문수인은 "아니 오늘 왜 이렇게 잘해? 다들 너무 잘해"라고 말했다.

초반 기세 제압했던 핸섬 타이거즈가 경기도교육청ATP의 연이은 득점으로 따라잡혔다. 계속되는 이량 선수의 3점 골에 서장훈은 팀원들에게 "수비 좁히는데 88번 더 막아라"라고 지시했다. 이어 김승현의 활약으로 다시 분위기를 가져왔다. 서장훈은 "말도 안 되는데 넣고 있어"라며 미소지었다.

7점차로 뒤쳐지는 가운데 1쿼터가 종료 되고, 서장훈은 팀원들에게 맨투맨 수비와 빠른 속공을 지시했다. 이어 2쿼터가 시작되고 상대팀이 문수인을 막기 위해 반칙을 서슴지 않았다. 계속되는 파울에 서장훈은 "패턴해서 수인이가 가는 거"라며 문수인 살리기 패턴을 지시했다. 하지만 패턴 시작도 전에 상대팀의 파울로 문수인이 자유투를 얻었다.

한편 2쿼터가 끝나고 서장훈은 "수인이가 잡으면 무조건 2명씩 붙는다. 우리는 무조건 수인이가 넣어야 한다. 지금까지 잘 해줬고 짜임새 있게 해주면 오늘 틀림없이 우리가 이길 수 있다"라고 단언했다. 이어 3쿼터에서 이상윤의 골로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