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8906 0042020022258288906 01 0101001 6.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300654000 1582300925000 코로나19 추경 적극 검토 초당적 협력 필요 2002231031 related

이낙연·황교안, 추경 필요성 한목소리

글자크기

통합당, 원론적 입장 보이다 '초당적 협력' 강조

[앵커]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코로나 19 감염증 대응에 여야가 모처럼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여당은 추경 편성을 언급했고,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정부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 19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것이 시급한 여당은 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동원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해찬 대표는 정부를 향해 지역 감염 대응 시스템을 더욱 강화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획기적 대책을 강구해달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공동선대위원장인 이낙연 전 총리는 세금은 이럴 때 쓰는 거라며 추경 편성을 촉구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 필요하다면 추경 편성도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세금은 이럴 때 쓰는 겁니다. 이럴 때 써서 국민들을 안심시키고 국민의 건강을 지켜드리는 것이 정부의 기본 의무라 생각합니다.]

여당의 이런 움직임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의 입장은 처음엔 다소 원론적인 수준이었습니다.

추경이 민생을 살리는 데 쓰면 좋지만, 그 기회에 여기저기에 함부로 쓰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한 겁니다.

불분명한 입장에 해석이 분분하게 제기되자, 황 대표는 다시 입장문을 내 예비비든 추경이든, 협조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초당적 협력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황교안 / 미래통합당 대표 : 필요성 있는 추경은 해야 한다, 그런 입장입니다. 다만 추경을 빙자해서 추경 요건에 맞지 않는 일까지 잘못 사용하는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저희가 지속적으로 지적을 하고 있습니다.]

여야는 다음 주 월요일 코로나 특위 설치에 합의하는 등 모처럼 뜻을 하나로 모으는 듯한 모습입니다.

실제로 추경예산이 편성되면 직격탄을 맞은 대구 경북 지역에 우선 투입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소극적 대응으로 비판받았던 여야가, 이제야 코로나 19 대응에 함께 팔을 걷어붙이고 있습니다.

위기 극복을 위한 여야 협력 약속이 지켜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