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9121 0682020022258289121 05 0501001 6.1.1-RELEASE 68 동아일보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2308000000 1582308094000 카디널스 김광현 2002222131

막 오른 오디션… 김광현, 5선발 능력 보여라

글자크기

23일 첫 시범경기 메츠전 출격… 1이닝 구원 등판 25개 투구 예정

여유있는 류현진, 동료애도 에이스

日투수 야마구치 “큰 도움 줘” 칭찬

동아일보

동아일보DB


선발투수 경쟁, 실력으로 입증할 기회가 왔다.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김광현(32·사진)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이 확정됐다. 현재 팀의 스프링캠프에 참가 중인 김광현은 23일(한국 시간) 오전 3시 5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딘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 출전한다. 정규리그는 아니지만 팀의 올해 첫 실전이다.

김광현은 팀의 1선발 잭 플래어티를 비롯해 다코타 허드슨, 브렛 세실 등에 이어 등판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이닝 동안 최대 25개의 공을 던질 계획이다.

애초 선발 로테이션 진입이 불투명했던 김광현은 2, 3선발 후보로 꼽혔던 마일스 마이컬러스가 오른쪽 팔꿈치 통증으로 3, 4주 휴식을 하게 되면서 선발 가능성이 현실화하고 있다.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와 5선발 자리를 두고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세인트루이스 선발진 가운데 드문 왼손 투수라는 게 김광현으로서는 유리한 점이다. 세인트루이스의 마이크 실트 감독은 “김광현은 한국에서 꾸준히 선발로 활약했다. 그의 첫 경기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지난해 12월 계약 직후 시범경기 등판 일정을 공지받았던 김광현은 캠프 합류 전부터 SK 선수들과 함께 훈련을 해왔고, 세인트루이스 스프링캠프에서는 2차례 불펜 피칭, 1차례 라이브 피칭을 하는 등 일찌감치 몸 상태를 끌어올렸다.

김광현이 상대할 메츠는 이날 팀을 둘로 나눠 세인트루이스, 마이애미와 각각 경기를 치른다. 메츠에는 지난해 내셔널리그 신인왕이자 홈런왕인 피트 알론소가 있다. 한편 미국 CBS스포츠는 전체 30개 구단의 스토브리그 결과를 평가하며 세인트루이스를 ‘가장 실망스러운 팀(most disappointing team)’ 중 하나로 분류했다. 그나마 김광현의 영입이 유일한 보강이었다는 것이다.

전날 첫 라이브 피칭을 한 토론토의 류현진(33)도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다. 류현진은 팀의 에이스라는 위치에 걸맞게 여러 선수의 본보기가 되고 있기도 하다.

시즌을 앞두고 일본 요미우리에서 토론토로 이적한 투수 야마구치 슌은 동갑내기 류현진에 대해 “정신적으로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정말 좋은 동료”라며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류현진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은 미정이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