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9172 0182020022258289172 06 0602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08062000 1582308126000 슈가맨3 씨야 2002221515 popular

남규리, 씨야 탈퇴한 이유 “무서웠다…한국 떠나려고 이민 준비도”[MK★TV픽]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씨야가 해체 이유를 밝혔다. 멤버 남규리는 탈퇴를 선언한 이유를 털어놓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에서는 ‘사랑의 인사’를 부른 씨야(김연지, 이보람, 남규리)가 슈가맨으로 출연했다.

이날 해체에 대해 묻자, 김연지는 “그때는 저희가 다른 외부적인 요인도 많았고 활동도 많았고 그렇다 보니까 서로 간의 마음을 나누고 깊게 대화를 나눈 적이 없었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씨야가 해체 이유를 밝혔다. 사진=<슈가맨3> 방송캡처


이어 “서로가 고민들을 하고 있었는데, 서로가 힘듬을 아니까 배려한다는 마음으로 서로의 마음을 내비치지 못했다. 이런 이야기를 진작에 꺼내서 이야기를 했다면 더 서로를 이해할 수 있지 않았을까”라고 덧붙였다.

이보람은 “솔직히 철이 없다고 하기에도 그렇게 어린 나이는 아니였는데, 제가 부족한 사람이었던 것 같다. 사실 오해가 있었는데 그게 진실로 느껴지면서 언니를 못보고 지내는 동안에 한 살 두 살 먹으면서 제 행동에 후회를 하게 되고 그때 성숙하게 언니랑 대화를 했으면 하는 후회가 들더라”라고 울먹였다.

그러면서 “그리고 언니가 많이 두려웠다. 언니가 혹시 잘못되면 어떡하지 생각에, 너무 너무 두려웠다. 그 힘든 시간 잘 버텨주고, 제 개인적으로 살아 있어준 게 감사했다”고 전했다.

매일경제

씨야가 해체 이유를 밝혔다. 사진=<슈가맨3> 방송캡처


남규리는 “어린 그때의 저희 모습을 생각해보면 외부적으로 굉장히 사랑받고 1위도 하고 많은 팬분들이 있어서 행복하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움츠러들어있는 20대 초반의 갓 사회생활을 시작한 그런 친구들이었다. 그땐 너무 어렸고, 무서웠다고 해야하나. 그래서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이 그거(탈퇴) 밖에 없었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이어 “제가 다시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도 없었고, 한국을 떠나려고 이민을 알아보고 그랬었다”고 힘들었던 시간을 얘기했다.

한편 씨야는 2006년 데뷔 후 활발히 활동하다 2011년 해체했다. 남규리는 소속사와 계약 분쟁을 겪으면서 2009년 팀을 탈퇴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