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9356 0032020022258289356 07 0703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10649000 1582310660000 CNN 트럼프 기생충 수상 혹평 반미 국적 행위 2002230301

CNN "트럼프의 기생충 수상 혹평은 반미국적 행위"

글자크기

선임기자 분석 "트럼프 호소는 미국 건국 원칙과 상충"

연합뉴스

미국 콜로라도 유세에서 영화 '기생충' 비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을 비난한 것과 관련해 CNN 방송은 21일(현지시간) '반미국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CNN 방송의 크리스 실리자 선임기자는 이날 '근본적으로 미국적이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의 기생충 비평'이라는 분석 기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것(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을 축하하기보다 다양성을 혹평하는 것은 순전히 반미국적 행위(anti-American)일 뿐"이라고 밝혔다.

그는 "유권자들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호소는 '우리는 미국이다, 우리가 최고다, 최고가 된 것에 대해 사과할 필요는 없다'라는 발상에 기반하고 있다"며 "하지만, 그런 생각의 어두운 면은 확실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비전이 미국의 건국 원칙과 상충한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신경 쓰지 않고 있다"며 "미국은 기본적으로 용광로이고, 다양성을 찬양하며, 언론의 자유와 다양한 관점을 장려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1939년 작품인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1950년 작품인 '선셋 대로'를 좋은 영화로 꼽은 것에 대해서도 실리자 선임기자는 반론을 제기했다.

그는 "두 영화의 주인공은 백인이었고, 두 영화의 감독도 백인이었다. 트럼프가 위대하다고 생각하는 미국은 1940년∼1950년대의 미국인가"라고 반문하면서 "백인을 제외한 다른 사람에게 두 영화가 보여준 미국은 위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