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9522 0182020022258289522 05 0507003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15576000 1582315685000 사인훔치기 논란 휴스턴 선수 살해 협박 신변보호 요청 2002230031

`사인 스캔들` 후폭풍...고발자, 가해자 모두 살해 협박 받아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포트 샬럿) 김재호 특파원

메이저리그를 뒤흔든 '사인 스캔들' 그 후폭풍이 엄청나다. 고발자와 가해자 모두 살해 협박을 받았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등 현지 언론은 오클랜드 어슬레틱스 우완 마이크 파이어스가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전했다.

2017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뛰었던 파이어스는 지난해 11월 '디 어슬레틱'과 인터뷰를 통해 2017년 애스트로스 선수단이 외야 카메라를 이용해 상대 사인을 훔쳐 이를 쓰레기통을 두드리는 방식으로 타자에게 전달했다고 폭로했다. 그의 폭로는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조사로 이어졌고, 휴스턴 구단은 징계를 받았다.

매일경제

마이크 파이어스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사인 훔치는 행위를 고발했다가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 사건을 최초 고발한 그에 대한 지지와 응원도 엄청나지만, 동시에 비난도 만만치 않게 제기되고 있다. 그는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과의 인터뷰에서 "이전에도 나는 엄청나게 많은 살해 협박에 대처해야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보복이 걱정됐다면, 시즌 준비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도 당시 팀의 일원이다. 이 일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출전정지든 벌금이든 징계를 받아야한다면 받겠다. 우승반지를 반납하라고 한다면, 그게 세상의 끝은 아닐 것"이라며 어떤 징계도 받을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같은 날 밥 멜빈 오클랜드 감독은 "그에게 대안이 있었다고 생각하는가? 클럽하우스에서 일어난 일은 비밀로 두는 것이 관례지만 이것은 이를 넘어선 일"이라며 내부고발자로 나선 파이어스를 보호했다.

같은 날, 휴스턴 외야수 조시 레딕은 '휴스턴 크로니클' 등 현지 언론을 만난 자리에서 자신과 자신의 아내가 한 달 내내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달초 이제 5개월된 자녀들의 비디오를 게시했는데 '아이들이 암에 걸렸으면 좋겠다' '가족 모두를 죽이겠다' 등의 협박 댓글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레딕은 "나 혼자만이 아니다"라며 팀원 전체가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전 유격수 카를로스 코레아도 "여기 있는 모두가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며 동조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