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9534 0092020022258289534 04 0401001 6.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16044000 1582316059000 이탈리아 코로나19 사망자 발생 78세 남성 2002230531

CDC "코로나19 미국내 지역확산·대유행 가능성 대비"

글자크기

"아직 아니지만 미국내 지역확산 가능성 있어"

"中같은 조치 취해야 하는 날 올지도"

확진자 추적 방식 변경...해외 이송자·국내 발생자 구분

뉴시스

[오마하=AP/뉴시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에 탔다가 해상격리됐던 미국인들이 17일(현지시간) 전세기를 타고 네브라스카주 오마하에 있는 엡프리 공군공항에 도착해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 귀국한 미국인들은 캘리포니아 주 트래비스 공군 기지와 텍사스 주 샌안토니오 합동 기지에 도착한 뒤 14일간 격리 처분될 예정이다. 2020.02.1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과 대유행(pandemic)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CDC 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의 낸시 메소니에 박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아직 미국 내 지역사회 확산이 보이지는 않지만 매우 가능성이 있다. 결국 발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CNBC, CNN 등이 전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계속해서 바이러스의 미국 입성을 둔화시키는 것"이라며 "이는 지역사회가 더 많은 사례와 지속적 확산 가능성에 대비할 시간을 벌어준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 및 지역 보건 부처와 협력해 지역 사례와 대유행 가능성에 대응하기 위한 공공 보건 인력을 준비하고 있다"며 필요한 의약 용품이 무엇인지 알기 위해 호텔, 약국, 제약업체들과 협력 중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는 CDC가 전선의 보건 인력이 필요한 용품에 대한 접근권을 갖도록 보장하기 위해 언제 보다 적극적 조치를 취해야할지 이해하는 일을 도울 것"이라면서 "우리의 모든 대유행 자료를 검토해 코로나19에 맞춰보고 있다"고 말했다.

메소니에 박사는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에서 학교, 기업들이 수주째 폐쇄된 상황을 지적하면서 "우리 역시 이 나라에서 그런 조치를 취해야 하는 날이 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CDC는 이날부터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 사례 추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확진자들을 국무부에 의해 외부에서 이송된 이들과 미국 내 공공 보건 당국에 의해 확인된 이들 두 그룹으로 나눈다는 방침이다.

CDC는 이날 기준 미국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이들은 모두 34명이라고 밝혔다. 이들 중 미국 내에서 나온 사례는 13명이다. 나머지 21명은 중국이나 일본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이송된 이들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