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9736 1092020022258289736 02 0201001 6.1.3-RELEASE 109 KBS 58359492 true true true false 1582319158000 1582319487000 대전지역 코로나19 발생 2002221131 related

‘코로나19’ 확진자 100명 추가 확인…대구·경북 감염병 특별 관리지역 지정

글자크기

[앵커]

어제 하루 새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 추가됐는데, 이들 대부분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나왔습니다.

정부는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김세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어제(21일)부터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코로나19'의 지역 사회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정부는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해당 지역에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군 의료인력을 투입하고 자가격리가 어려운 경우 임시시설도 마련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앞서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이 논의됐지만 결국,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아직은 지역 사회 전파 초기 단계이고,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대구·경북 지역의 병상 확보에 나섰습니다.

환자의 치료나 자가격리를 위한 신축 병동에 대해 긴급 승인을 해주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대구에 있는 계명대 동산병원 신축병동 긴급 승인을 그제(20일) 완료하고 자가 격리 중인 확진 환자에게 병상을 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대구의료원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하고 의료기관 병상 배정 기준을 변경해 추가 확진자를 대비한 가용 병상을 늘릴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병원 내 감염 우려 없이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도 운영합니다.

병원 진입부터 입원까지 모든 과정에 걸쳐 호흡기 환자를 다른 환자와 분리해 진료하는 병원입니다.

정부는 이를 통해 병원 내 대규모 감염 확산을 차단할 수 있다며, 의료기관 여건에 따라 외래동선만 분리하거나 선별진료소와 입원실까지 분리해 운영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된 병원에는 감염예방관리료 등 건강보험 수가가 지원됩니다.

이밖에 가벼운 감기 등을 앓는 경증 환자가 병원에 출입하지 않도록 전화 통화만으로 의사상담이나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허용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세희 기자 (3h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