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9766 1132020022258289766 06 0601001 6.1.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20170000 1582320311000 하이에나 윙크 김혜수 주지훈 2라운드 시작 2002221545 related

'하이에나' 첫방 호평..김혜수X주지훈이 꼽은 관전포인트는?

글자크기
쿠키뉴스

[쿠키뉴스] 장재민 기자 =드디어 '하이에나'가 첫방 후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하이에나'는 머릿속엔 법을, 가슴속엔 돈을 품은 '똥묻겨묻'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 배우와 제작진이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 김혜수 vs 주지훈의 '으르렁' 케미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 김혜수, 주지훈의 만남은 그 자체로 예비 시청자를 설레게 한다. 이들은 각각 거침없이 살아온 잡초 같은 변호사 정금자(김혜수 분)와 엘리트의 길만 걸어온 화초 같은 변호사 윤희재(주지훈 분)로 만나 사사건건 부딪힌다. 엎치락뒤치락 우열을 가릴 수 없는 두 사람의 팽팽한 대결과, 이로 인해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둘 사이의 텐션이 안방극장을 장악할 예정이다.

▲ 본능적인 캐릭터들의 향연

' 하이에나'는 변호사들이 주인공인 드라마지만, 법정 드라마가 아닌 캐릭터 드라마를 표방한다. 전형적인 변호사의 틀을 깬 개성만점 캐릭터들이 각자의 매력을 뽐내는 것. 김혜수 역시 '하이에나' 관전 포인트로 캐릭터의 매력을 꼽으며 '작품 속 캐릭터들이 살아 숨 쉬는 것처럼 생생하다. 이들이 조합에 따라, 상황에 따라 본능적으로 행동하며 그려지는 면면이 흥미진진 하다'고 설명했다.

▲ 정글 같은 사회 속 하이에나 변호사들의 생존기

'하이에나'에는 정글보다 더 정글 같은 사회, 그리고 그 속에서 살아가는 하이에나 같은 변호사들이 등장한다. 이들은 상류층의 문제를 처리하는 약삭빠른 청소부 역할을 하면서도, 때로는 그들 자체를 사냥하는 독하고 영리한 능력을 보여줄 것이다. 이와 관련 주지훈은 '하이에나 변호인단이 거대한 악과 만났을 때 과연 어떤 방향을 선택할지 흥미롭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 스타 PD 장태유 & 신인 작가 김루리의 시너지

'하이에나'는 '별에서 온 그대', '뿌리 깊은 나무', '쩐의 전쟁' 등을 연출한 스타 PD 장태유 감독의 컴백작으로 더욱 주목 받는다. 또한 2013년 SBS 극본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김루리 작가가 의기투합한다. 신예 김루리 작가의 신선한 극본이 베테랑 장태유 감독의 손길을 만나 눈 뗄 수 없는 흡인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하이에나'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doncici@kukinews.com

쿠키뉴스 장재민 doncici@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