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1553 1112020022258291553 04 0403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35584000 1582335598000

"외국어 영화상 아녔다"···트럼프, '기생충' 수상에 이틀 연속 불만 표출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선거 유세에 나서면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을 두고 이틀 연속으로 노골적인 불만을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콜로라도 스프링스 유세 도중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것과 관련 “외국어 영화상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이런 일이 일어난 적이 있었나”라고 말했다. 이어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선셋 대로’를 언급, 미국 영화가 오스카상을 수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유세서도 “그 영화는 한국에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한국과의 통상문제를 끄집어내며 “여러분도 알다시피 그들은 무역과 관련해 우리를 죽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성향을 고려하면 이 같은 발언은 영화 자체에 대한 비난보다는 보수층의 표심을 자극하려 한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크리스 실리자 CNN 방송 선임기자는 “유권자들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호소는 ‘우리는 미국이다, 우리가 최고다, 최고가 된 것에 대해 사과할 필요는 없다’라는 발상에 기반하고 있다”며 “하지만, 그런 생각의 어두운 면은 확실하다”고 기사를 통해 지적했다.

워싱턴포스트(WP) 또한 “‘기생충’을 미국에 배급한 ‘네온’의 대주주인 대니얼 프리드킨이야말로 바로 트럼프 대통령이 아카데미가 ‘간과한다’(overlook)고 비판한 바로 그 ‘미국인의 전형’(all-American)에 해당한다”고 논평했다.
/한민구기자 1min9@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