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3847 0962020022258293847 06 0601001 6.1.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49414000 1582349426000 이태원 클라쓰 이다윗 피해자 펀드 매니저 2002230845 related

'이태원 클라쓰' 유재명, 디테일부터 다른 '절대 갑'의 존재감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이태원 클라쓰’ 유재명이 남다른 존재감으로 범접할 수 없는 악역의 존재감을 뿜어내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연출 김성윤, 극본 조광진)에서 유재명은 압도적인 장악력과 명품 연기로 충격적인 반전 엔딩을 선사했다. 유재명이 완성시킨 장가의 장대희는 아우라부터 범접 불가한 ‘절대 갑’ 그 자체였다.

앞서 장대희는 박새로이(박서준 분)가 장가에 억대 투자를 한 사실을 알고 ‘단밤’에 방문하며 본격 대립의 서막을 열었다. 이날 ‘단밤’에 찾아간 장대희는 박새로이에게 직접 주식 투자에 대한 의도를 물으며 극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장가의 가치를 믿고 투자했다는 박새로이의 말에 코웃음치며 비웃은 장대희는 개의치 않고 ‘단밤’의 대표 음식들을 주문해 맛보기 시작했다. 맛이 기대 이하임을 밝히며 자신의 적수가 될 수 없다는 장대희의 말에 박새로이가 발끈하자 장대희의 악랄함이 폭발하며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졌다.

“고집, 객기에 허세까지 더한 개 짖는 소리, 몽둥이로 맞아야겠구나. 호랑이는 짖지 않아 그저 물어뜯을 뿐, 내 조만간 무슨 말인지 가르쳐줌세”라고 폭언을 퍼부으며 폭풍전야를 예고했다

극 말미, 장대희는 결국 박새로이의 ‘단밤’이 자리한 건물을 사들이는 파격적인 전개로 시청자를 경악하게 했다. 줄곧 눈엣가시었던 박새로이에게 악이 오른 갑의 위엄을 보여주기 시작한 것.

박새로이에게 건물주가 된 그는 임대 계약기간 종료 전까지 5%의 임대료 인상과 계약기간 종료 이후에는 가게를 비우라며 ‘갑의 몽둥이’를 빼들며 극 전체에 충격을 안겼다. 새로운 건물주가 장대희임을 모르던 박새로이는 이를 조율하기 위해 건물주에게 연락을 취했고, 장대희가 그의 전화를 받으며 ‘자비리스 몬스터’의 본색을 드러냈다.

유재명은 날이 선 눈빛 연기와 디테일한 표정 변화로 장대희의 극악무도함을 배가시키며 극 흐름을 휘어잡았다. 박새로이와의 대립에서는 숨소리만으로도 긴장감을 유발하는 독보적 아우라로 캐릭터의 위엄을 드러냄은 물론, 대사 하나하나에 묵직한 감정을 불어넣어 극 긴장감을 제대로 살렸다. 회를 거듭하며 박새로이를 향한 장대희의 ‘갑의 몽둥이’가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유재명이 완성시킬 ‘현실 몬스터’에 기대가 쏠린다.

한편, 유재명의 범접불가 ‘절대 갑’ 카리스마는 매주 금, 토 밤 10시 50분 JTBC ‘ 이태원 클라쓰’에서 확인할 수 있다.

hongsfilm@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