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3943 0012020022258293943 01 0101001 6.1.1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49940000 1582350007000 related

안철수 “정부가 중국 눈치보기 그만두고 중국발 입국 외국인들 한시적 입국제한조치 해야”

글자크기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은 22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가 중국 눈치보기를 그만두고 지금이라도 세계의 많은 다른 나라들처럼 중국 전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하는 외국인들에 한해서 한시적인 입국제한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충북 청주시 청원구에서 열린 국민의당 충북도당 창당대회에 참석해 “아무리 국내에서 방역조치를 많은 전문가들이 열심히 한다 하더라도, 외부에서 감염자가 계속 유입된다면 이것은 마치 한 여름에 집안 문을 다 열어놓고 방안에 모기들을 계속 잡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이 같이 촉구했다.

안 위원장은 “보건과 방역 등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걸린 문제에 대해서는 정치적인 판단을 앞세우지 말기를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정부가 늑장 대응으로 국민적 지탄을 받았는데, 벌써 메르스 확진자의 두배에 해당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관료 중심의 중앙사고수습본부를 폐지하고 질병관리본부와 전문가로 구성된 새로운 대책본부를 만들어서 전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 담화를 통해 현재 상황에 대한 판단, 방역 대책, 민생대책에 이르기까지 소상히 밝히고 정부를 믿고 따라 달라고 국민에게 협조를 구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충북도당 창당과 관련해서는 “4년 전 함께 했던 국민의당으로 다시 담대하게 도전에 나섰다”며 “절박감과 책임감으로 대한민국의 새로운 길을 만들어가고자 다시 한번 각오를 다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향신문

안철수 국민의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지난 20일 마포구 케이터틀에서 열린 ‘소상공인 100인 커리어크라시’ 행사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