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4130 0182020022258294130 01 0104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50658000 1582350730000 related

김부겸 "`대구 폐렴`과 `TK 폐렴` 가슴 아프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김부겸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22일 대구·경북 지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해 '대구 폐렴'과 'TK 폐렴' 등의 표현을 쓰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눈앞에 재난영화에서나 본듯한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며 "거리에 사람이 없다. 시민이 느끼는 공포감이 이만저만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더 가슴 아픈 일은 일부 매체나 온라인상에 돌고 있는 '대구 폐렴' 혹은 'TK 폐렴'이라는 말"이라고 덧붙였다.

"안 그래도 마음이 스산한데, 대구를 향해 손가락질하는 듯한 표현은 정말 참기 어렵다"며 "'우한 폐렴'이라는 명명이 인도적이지 않은 것과 같은 이치"라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의 확산이 정치적 견해와 맞물리는 현상도 우려했다.

김 의원은 "'대구 폐렴'이라는 말에는 지역주의의 냄새가 묻어있다. 그래서 반대한다"며 "'문재인 폐렴'이라는 말도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이어 "사람이 있고, 정치가 있다. 정치가 도대체 무엇이고 선거가 무엇이길래 이렇게 사람들이 아파 쓰러지고 있는데도 정치를 끌어들이는지 참담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연대와 우애의 손을 건네 달라"고도 부탁했다.

김 의원은 현재 4.15 총선 대구·경북(TK) 권역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