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6790 0252020022258296790 04 0401001 6.1.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68392000 1582368421000 트럼프 이틀 연속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비난 선거전략 2002231501

트럼프 영화 ‘기생충’ 비난에… 美 배우 “당신이 기생충”

글자크기
조선일보
미국 가수 겸 배우 베트 미들러( 사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비판하자, 날을 세운 셈이다.

베트 미들러는 22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수상을 비판했지만, 나는 백악관에 기생충이 살고 있다는 사실이 더욱 화가 난다"고 적었다.

1980년 크게 활약했던 미들러는 1979년 영화 '더 로즈'에서 주인공 역할을 맡아 대중의 인기를 얻은 배우다. 그래미상과 골든글로브상도 여러 차례 수상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비판해 눈길을 끌었다. 트럼프는 지난 20~21일 이틀 연속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한 것을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 유세 도중 갑자기 "아카데미 수상작은 한국 영화였다. 도대체 뭐 하자는 것이냐"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선셋 대로’ 같은 미국 영화가 다시 오스카상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유세에서도 "여러분도 알다시피 한국은 무역으로 우리를 죽이고 있다"며 "그들은 무역에서 우리를 때리고 빌어먹을 영화로 아카데미 상을 탔다"고 비판했다.

USA투데이 등 언론은 트럼프의 이러한 발언이 영화 기생충에 대한 직접적 비난이라기보다는 자국 영화가 작품상을 받지 못한 데 대한 불만을 표시해 보수층 표심을 자극하려는 목적으로 해석했다.

CNN은 "트럼프의 발언은 반미국적"이라며 "미국은 기본적으로 용광로이고, 언론의 자유와 다양한 관점을 장려한다"고 강조했다.

[안소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