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7554 0092020022258297554 04 0404001 6.1.12-RELEASE 9 뉴시스 60083629 false true false false 1582376775000 1582376789000

이스라엘 경찰, 예루살렘서 흉기공격 팔레스타인人 사살

글자크기
뉴시스

[예루살렘=AP/뉴시스]29일(현지시간) 예루살렘에서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동 평화안'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기에 앞서 이스라엘 국경 경찰이 구시가지 다마스쿠스 문 출구를 봉쇄하고 있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의 리야드 만수르 유엔주재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한 중동평화안이 결국 실패작으로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2개국 해법'이라고 내놓은 평화안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분할되지 않은 수도'로 인정하고 있는 점을 가장 큰 이유로 들었다. 2020.01.3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예루살렘=AP/뉴시스] 이재준 기자 = 이스라엘 경찰은 22일 예루살렘 구시가 외곽에서 흉기로 보안군을 공격하려던 팔레스타인 남성을 사살했다고 밝혔다.

믹키 로젠펠트 경찰 대변인은 이날 예루살렘 구시가 동쪽 사자의 문 근처에서 용의자가 날카로운 흉기를 소지한 채 보안군 병사에 접근하다가 대응사격으로 사망했으며 그 와중에 현장에 있던 42세 여성이 다리를 다쳤다고 전했다.

사망 용의자의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청바지와 검은 재킷 차림을 한 그의 시신이 사자의 문 부근에 쓰러져 있는 모습이 현지 언론에 의해 비쳐졌다.

예루살렘 구시가는 유태교와 기독교, 이슬람교 신자 모두에 성지로 이슬람교의 알악사 사원, 유태교의 성전산(Temple Mount)이 위치하고 있다.

최근 수년 동안 긴장이 높아진 가운데 팔레스타인 시위대와 예루살렘 구시가 입구에 포진한 이스라엘 군경 사이에 끊임없이 충돌이 일어났다.

팔레스타인 측은 서안지구와 가자지구에서 창설하려는 독립국가의 수도로 동예루살렘을 지정하기를 원하고 있지만 이스라엘은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면서 갈등과 마찰이 이어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