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7782 0142020022258297782 08 0802001 6.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80528000 1582380531000 한글과컴퓨터 사상 돌파 2002240931

한글과컴퓨터, 사상 첫 연매출 3천억 원 돌파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글과컴퓨터는 21일 2019년 사업년도 내부결산 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액 3193억원, 영업이익 332억원, 별도기준으로는 매출액 1003억원 영업이익 28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연결기준 및 별도기준 모두 한컴 창사 이래 최대 매출실적이다.

한컴은 지난해부터 한컴MDS를 연결로 인식함에 따라 2019년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대비 50.01%가 증가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였으며, 별도기준으로는 ’한컴오피스 2020‘, 인공지능 통번역기 ’지니톡고’ 등 신제품 출시를 위한 연구개발 신규 투자가 증가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매출액 전년대비 3.8% 상승, 영업이익 전년대비 12.6% 상승 등 비용 효율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을 실현했다.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한컴MDS 연결종속사들의 신규 서비스 개발 및 확장을 위한 투자비용이 상승, 한컴라이프케어 일부 품목에 대한 정부 예산이 보류되는 등 사업외적 이슈 발생에 따라 일시적으로 감소하였으나, 해당 이슈들은 지난해 중에 모두 종료가 되었고 한컴라이프케어에서 전략적으로 진출한 황사방역마스크와 개인용 화재키트 등 B2C 신제품들이 국내와 해외에서 매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올해는 매출뿐만 아니라 수익성 측면에서도 높은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한컴은 지난해 그룹해외사업 총괄 사장에 전 코트라 경제통상협력본부장을 영입하며 해외사업 확대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세계 클라우드 1위 사업자인 아마존의 워크독스에 한컴의 클라우드 기반 웹오피스를 공급하는걸 시작으로, 러시아 대표 포털인 ’메일닷알유‘의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에도 한컴의 웹오피스를 공급하고 있다. 유럽 최대 전자제품 판매점인 ’미디어마트‘와는 지난해 독일과 오스트리아에 한컴오피스를 출시하는 한편, 홍콩과 대만 거점 유통기업인 ’씽킹그룹‘과도 한컴오피스 판매계약을 체결하는 등 실질적인 성과들이 보여지고 있다. 또한, 지난 12월에는 싱가포르, 호주, 필리핀, 인도, 중국에 이어 미국 실리콘밸리에도 해외법인을 추가로 설립, 한컴그룹이 보유한 4차 산업혁명 대표 기술 및 제품들을 세계 주요 시장에 집중적으로 세일즈해나갈 계획이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