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7894 0242020022258297894 05 0506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82846000 1582382986000 손흥민 없는 토트넘 첼시 1-2 패배 2002231531

'손흥민 공백 재확인' 토트넘, 첼시에 패배...4위 도약 무산

글자크기
이데일리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첼시와의 경기에서 실점을 허용하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첼시의 프랭크 램파드 감독이 ‘런던 라이벌’ 토트넘을 꺾은 뒤 두 주먹을 불끈 쥐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손흥민 없는 토트넘이 공격진 공백을 뼈저리게 느끼며 ‘런던 라이벌’ 첼시에게 덜미를 잡혔다.

토트넘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첼시와의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5위 토트넘은 이날 이겼더라면 첼시를 밀어내고 4위로 올라설 수 있었다. 하지만 경기를 내주면서 오히려 4위 첼시와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첼시는 승점 44를 기록, 3위 레스터시티(50점)와의 격차를 6점으로 좁혔다. 반면 토트넘은 승점 40점에 계속 머물렀다.

토트넘은 6위 셰필드 유나이티드나 7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7위까지 떨어질 수 있다.

손흥민이 오른팔 골절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한 토트넘은 이날 변칙적인 5백 수비를 들고 나왔다. 수비를 두텁게 하고 역습으로 득점을 노린다는 의도였다. 스티븐 베르바인에게 최전방 공격을 맡겼고 델리 알리, 에릭 라멜라는 벤치를 지켰다. 하지만 조제 무리뉴 감독의 의도는 초반부터 어긋났다. 토트넘은 전반 15분 첼시에 선제골을 내줬다.

첼시는 조르지뉴가 후방에서 한번에 찔러준 스루패스로 토트넘 수비벽을 뚫었다. 패스를 받은 최전방 공격수 올리비에 지루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토트넘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이를 막아냈다. 튀어나온 공을 로스 바클리가 재차 슈팅했지만 이는 골대를 맞고 나왔다. 하지만 이 공을 지루가 다시 잡았고 왼발 슈팅으로 기어코 골문 안에 집어넣었다.

전반을 0-1로 뒤진 채 마친 토트넘은 후반 3분 추가골을 허용했다. 첼시는 토트넘 오른쪽 측면에서 왼쪽 측면으로 빠르게 연결해 기회를 잡았다. 이어 왼쪽 윙백인 마르코스 알론소가 논스톱 중거리슛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2골을 내주고 벼랑 끝에 몰린 토트넘은 만회골을 넣기 위해 에릭 라멜라와 델리 알리를 잇따라 교체 투입했다. 하지만 후반 34분 오히려 첼시에게 결정적인 찬스를 잇따라 내줬다. 알론소의 프리킥이 토트넘 골대를 맞고 나오는 장면도 있었다.

토트넘은 후반 43분 간신히 한 골을 만회했다. 라멜라가 첼시 문전으로 파고든 뒤 옆으로 패스한다는 것이 첼시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의 발을 맞고 굴절돼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뤼디거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하지만 토트넘은 이후 계속된 공격에서 동점골을 만들지 못하고 그대로 경기를 마쳐야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