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8081 0232020022358298081 06 0602001 6.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87141000 1582424436000 하이에나 주지훈 반격 시작 시청자 매력 2002231445 related

'하이에나' 주지훈, 지현준 내연녀 변호인 됐다...김혜수와 2라운드 예고(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하이에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주지훈이 김혜수에게 도전장을 내밀면서 또 다른 맞대결을 예고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하이에나' 2회에서는 윤희재(주지훈 분)이 하찬호(지현준 분)의 내연녀 변호인이 되면서 정금자(김혜수 분)에게 정면으로 반격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위기에 처한 정금자에게 윤희재는 카톡으로 경고 문자를 보냈으나, 정금자는 그 문자를 확인하지 않은 채 습격을 당하고 경찰서에 상대를 신고한다. 싸움이 다 끝나고 정금자는 문자를 확인하고, 카톡 문자의 1이 사라지는 걸 확인한 윤희재는 정금자와 행복했던 날을 회상하며 씁쓸해한다.


정금자는 사교계의 여왕 황미라에게 의뢰를 받고, 황미라에게 피해를 당했다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사람을 찾아가 아들의 미국 유학비와 생활비 지원 등으로 회유하는데 성공한다.


아시아경제

사진='하이에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필중(이경영 분)은 윤충연(이황의 분)과 윤혁재(김영재 분), 윤희재 부자와 만나 얘기하던 중 윤충연이 이번에 대법관이 될 것임을 시사한다. 하지만 윤혁재는 개인적인 자리에서 그런 얘기는 하지 말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고, 송필중은 사과한다.


이에 윤희재는 판사이자 형인 윤혁재와 말다툼을 하게 되는데, 윤혁재는 변호사 3류 되는 거 한순간이라면서 연봉 탑 찍었다고 1류 되는 거 아니라고 일침을 가한다.


한편 의뢰를 성공적으로 마친 정금자는 황미라의 파티에 참석했다가 하찬호를 만나지만 전혀 당황하지 않고, 자신의 잠재적 고객이라며 오히려 고개를 숙이는 모습으로 하찬호의 호기심을 자극하는데 성공한다.


귀찮은 애인과 식사를 하던 윤희재는 바로 옆 테이블에 앉아 있는 정금자를 발견하고, 두 사람은 잠시 기싸움을 하다가 정금자가 전화를 받고 자리를 뜬다.


아시아경제

사진='하이에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금자는 하찬호의 별장에서 그의 내연녀 서정화(이주연 분)가 쓰러져 있는 모습과 너저분한 방안을 보고 대충 어떤 사건인지 짐작한다. 그리고 병원에서 정신을 차린 서정화는 하찬호가 자신에게 저지른 폭행을 정금자에게 고백한다.


하찬호가 정금자에게 개인 소송을 맡은 것을 알게 된 윤희재는 하찬호 누나인 하혜원(김영아 분)을 찾아간다. 윤희재는 하혜원에게 JD로펌을 버리고 자신과 함께하자며, 서정화를 이용하면 가능하다고 그녀를 설득한다.


결국 윤희재의 속셈을 알아 챈 정금자가 빠르게 병원으로 달려가지만, 이미 윤희재가 서정화의 병실 앞에 앉아 있다. 윤희재는 "너무 늦게 오신다. 사람 퇴근도 못하게"라며 정금자를 약올리고, 자신이 서정화의 변호인이 됐음을 밝히며 정금자와의 2라운드를 예고했다.


아시아경제

사진='하이에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새 금토 드라마 '하이에나'는 매주 금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