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8112 0512020022358298112 06 0602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88256000 1582388264000 전참시 젝스키스 티격태격 케미 승부욕 웃음 폭발 비하인드 2002231445 related

'전참시' 젝스키스 음악중심 컴백 무대 성공적…멤버들 아웅다웅 (종합)

글자크기
뉴스1

/화면캡처=MBC '전참시'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전참시' 젝스키스가 성공적으로 컴백 무대를 치렀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은지원 장수원 조명섭 이영자 등이 출연했다.

이날 젝스키스와 매니저의 일상이 그려진 가운데 김재덕과 장수원은 컴백무대인 음악중심 녹화를 위해 같은 차량으로 이동했다. MC들은 "저렇게 두 사람이 제이워크 아니냐"며 대표곡인 'Suddenly'를 열창해 눈길을 끌었다.

이동 중 매니저는 점심식사에 대해 물었고 이에 김재덕은 "수원이는 그거 좋아해. 죽 아니면 빵"이라며 "종선이가 줄래? 수원이한테 한 대만 줘라"라며 놀려댔다.

장수원은 "유치하다. 왜 아재개그를 하냐"며 핀잔을 줬다. 김재덕은 아랑곳 않고 "이거 맞춰봐"라며 "설에 세뱃돈을 하나도 못 받았어. 세 글자로 하면 뭐인지 아느냐"라고 질문을 던졌다.

장수원은 유치하다면서도 정답을 맞히기 위해 궁금해 했다. 김재덕은 "정답은 비밀로 묻혀두자. 알면 유치하니까"라며 정답공개를 피했다.

김재덕은 결국 "정답은 설거지"라고 말했고 장수원과 매니저는 허탈해했다. 결국 매니저는 김재덕을 향해 "여기서 내리시겠냐"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멤버 중 대기실에 가장 늦게 도착한 은지원은 CD에 사인을 하던 중 "재덕아 넌 왜 한 CD에 사인을 두 번이나 했냐"라며 핀잔을 줬다.

김재덕은 "그걸 또 어떻게 발견했냐"라며 웃었고 은지원은 "김재덕은 경주마 같은 아이다. 한 곳만 바라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전녹화를 마친 젝스키스는 대기실로 들어와 다음 녹화를 준비했다. 은지원은 사전녹화를 담은 영상을 다시 보기하며 자신과 안무가 달랐던 장수원을 향해 "왜 웨이브를 넣냐"며 핀잔을 줬다.

장수원은 "지원이 형이 항상 자신과 다른 안무를 잡아낸다"라며 "지원이 형에 맞춰라"라고 말했다. 결국 리허설 후 멤버들은 서로의 안무를 지적하면서 다툼이 생겼고 은지원은 "안무 틀린 사람은 밥 1년 쏘기를 하자"고 제안했다.

이 같은 파격적인 내기에 젝스키스는 열정적으로 안무 연습을 하기 시작했고 김재덕은 은지원에 "연습실에 있을 때 보다 더 열심히 한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젝스키스 멤버들은 실수 없이 무사히 생방송을 끝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남자 송가인 22살 트로트 신동 조명섭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어르신 같은 행동과 말투로 특유의 캐릭터를 만들어내 시청자들에 '빅 재미'를 선사했다.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