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1146 0032020022358301146 02 021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423123000 1582423296000 우려 코로나19 4명 사망 청도 대남 병원 환자 3명 2002231431 related

'우려가 현실로'…코로나19 4명 사망, 청도대남병원 환자 3명

글자크기

전문가들 "노인·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 감염예방·조기발견 중요"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신천지대구교회 '슈퍼전파' 사건을 중심으로 전국에 확산하고 확진 환자가 속출하면서 사망자도 잇따르고 있다.

코로나19의 치사율은 사스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보다는 낮지만, 인플루엔자보다는 높아 환자가 많이 발생하면 기저질환자 등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목숨을 잃는 사람이 많아질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556명이며, 이 중에서 4명이 숨졌다.

지난 19일 새벽 경북 청도대남병원 관련 확진자 1명(63세 남성)이 20년 넘게 이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폐렴 증세로 숨지면서 코로나19 발생 후 첫 사망자로 기록됐다. 첫 사망자는 사후 검사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금까지 코로나19 관련 사망자 4명 중 3명은 청도대남병원 입원환자들이다.

나머지 1명(3번째 사망자)은 경북 경주 자택에서 숨진 41세 남성으로 첫 번째 사망자와 마찬가지로 사후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이들 사망자의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는데, 일단 폐렴이 사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시간이 흐르면서 코로나19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감염병의 특성상 유행이 지역사회로 퍼지고 길어지다 보면 2차, 3차 감염이 생기고, 그러다가 고위험군에서 사망자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엄 교수는 "코로나19의 치명률을 고려할 때 환자가 늘어나면 앞으로 사망자는 분명 더 생길 것"이라며 "앞으로 고위험군 감염을 얼마나 막아내느냐, 병원 내 감염을 얼마나 줄이고 예방하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천병철 고려대 예방의학과 교수도 "코로나19가 지역 사회에서 확산하다 보면 결국은 노인, 만성 질환자들이 많이 감염되고 그러면 사망자가 많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천 교수는 "지금은 가능한 한 코로나19 감염집단을 조기에 발견해 차단하는 등 확산하지 않도록 막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shg@yna.co.kr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