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2656 0242020022358302656 03 0301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427759000 1582427770000 한은 중국 경제 장기 침체 가능성 작아 2002240115 related

"中경제, 코로나19 충격 단기에 그쳐..장기침체 가능성은 낮다"

글자크기

한은, 23일 해외경제포커스 보고서 발표

코로나19로 위험요인 재부각..단기충격 불가피

도시 인구유입 지속·경제체질 개선 등으로 완화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로 중국 경제가 단기 충격을 입을 수는 있지만, 장기침체를 겪을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이 나왔다.

23일 한국은행 조사국 이정기 중국경제팀 과장은 해외경제포커스에 실린 ‘중국 경제 지속성장의 리스크 점검’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높은 성장세를 지속해 온 중국 경제 시스템의 위험요인이 재부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외형적으로 볼 때 중국 경제는 지난 2001년 WTO(세계무역기구) 가입 이후 고성장을 지속하며 세계 2위 경제대국으로 부상했다. 중국 GDP(국내총생산)가 전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0년 3.6%에서 2018년에는 15.7%까지 늘었다. PPP(구매력평가) 기준으로는 이미 미국을 추월하는 등 전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이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커졌다.

이런 가운데 중국 경제는 최근 코로나19 외에도 미국과의 무역분쟁과 과도한 기업부채, 생산가능인구 감소 등의 문제에 봉착해있다. 이는 △수출 둔화와 첨단기술 발전 저해 △투자부진 △노동투입량 저하에 따른 생산감소 등 중국 경제의 성장 동력을 약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보고서는 그러나 도시로 인구 유입이 지속되고, 소비 중심의 질적 성장구조로 체질이 개선되고 있으며 정부가 강한 시장 통제력을 갖고 있어 중국 경제가 처한 위험을 완화할 수 있는 요인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코로나19 같은 단기 충격으로 인해 중국 경제의 성장 동력이 훼손돼 장기침체를 겪을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다만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하기 위해 정부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같은 단기 충격을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중장기 리스크 요인을 해소하는 정책을 일관성있게 추진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데일리

중국 GDP가 전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중. 한국은행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