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4588 0292020022358304588 05 0506003 6.1.3-RELEASE 29 OSEN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82435440000 1582444604000 손흥민 그리운 토트넘 전력 이탈 득점 2002240631

미러, "토트넘 재앙은 계속된다. 손흥민-케인 기다려야 할 시간 길다"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토트넘의 재앙은 계속된다. 그가 기다려야 할 시간 여전히 길다".

토트넘은 지난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첼시와 원정 경기서 1-2로 패했다.

해리 케인-손흥민으로 부상으로 쓰러진 토트넘은 중대 일전서 무너지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 토트넘은 수비적인 전술로 나섰으나 빠른 실점으로 게임 플랜이 흔들렸다.

조세 무리뉴 감독이 답답함을 토로한 가운데 영국 언론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에 대한 그리움을 나타냈다.

미러는 경기 후 "토트넘의 재앙은 계속된다"며 "모리뉴 감독은 케인과 손흥민 중 한 명이 돌아오는 날만 계산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그가 기다려야 할 시간은 여전히 길다"고 평가했다.

이어 "모우라는 중앙에서 자연스럽게 보이지 않았다. 이는 손흥민이 케인과 함께 치료실에 들어간 이후 2경기 연속(자책골 제외) 득점에 실패한 이유다"며 손흥민 부상 후 2경기 연속 득점에 실패한 토트넘 공격진의 문제를 지적했다. /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