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1315 0112020022358311315 03 0304001 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462345000 1582462450000 이주열 한은 총재 코로나19 긴급 2002240915 related

이번엔 포항, 현대제철 사무동 '코로나19'로 일부 폐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민경 기자]
머니투데이

지난달 25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4 대한민국 국가기반산업대전에서 선보인 현대제철 고성능 H형강 / 사진제공=현대제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제철 포항공장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오면서 해당 직원이 근무한 포항공장 사무동 일부가 폐쇄됐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지난 21일 오후 6시부터 25일까지 확진자가 사용했던 사무동 5층을 5일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또 오는 28일 정전작업 일정을 앞당겨 공장 전체를 방역하기로 했다.

확진자는 지난 20일 오후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직원의 부친 역시 지난 21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제철은 확진자에 대해 유급휴가 처리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밀접 접촉자, 유증상자 등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들의 동선을 파악해 추가로 자가격리, 검사 등의 조치도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현대제철은 각종 행사를 취소하고 이에 따른 위약금을 물어준다는 방침을 세웠다.

현대제철 포항공장은 철근, H형강, 중기, 특수강 등을 생산한다. 하지만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이 사무직이라 생산공장엔 출입한 적이 없어 공장은 폐쇄 조치가 내려지지 않았다. 공장 가동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만큼 생산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삼성전자 구미사업장도 전날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오는 24일 오후까지 사업장을 폐쇄하기로 했다. 또 확진자 부서 근무자와 구내식당 접촉 가능자 등 622명, 대구에서 출퇴근하는 900명 등 직원 1522명을 14일간 자가격리 시켰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사업장 역시 주말에 폐쇄돼 주 30만대 생산에는 지장이 없다고 알려졌다.

최민경 기자 eyes0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