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21872 0532020022458321872 06 0601001 6.1.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11524000 1582511680000 변정수 손 소독제 논란에 해명 신중했어야 2002241545 related

변정수, 손 소독제 논란에 해명 "좀 더 신중했어야"

글자크기

손 소독제 판매글 올려 논란되자 2차례 해명 글 남겨

CBS노컷뉴스 배덕훈 기자

노컷뉴스

모델 출신 배우 변정수 (사진=아이오케이컴퍼니 제공)


모델 출신 배우 변정수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공포감이 커지는 가운데 자신이 운영하는 쇼핑몰을 통해 손 소독제를 판매한다고 알려 논란이 됐다.

변정수는 2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대표로 있는 쇼핑몰에서 손 소독제 판매를 시작한다고 알렸다.

그러자 일각에서는 '코로나19'의 불안감을 이용해 수익을 내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비판을 제기했다. 하지만 네티즌들 사이에선 '현재 가장 필요한 물품을 판매하는 것인데 무엇이 문제냐'는 반론도 나오며 논란으로 번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변정수는 손 소독제 판매 관련 게시물을 삭제한 뒤 해명 글을 게재했다.

그는 "그동안 소외계층 또는 취약한 상황에 놓여진(놓인) 어려운 분들을 돕기 위해 굿네이버스와 몇 년째 봉사를 하고 있고, 이번에도 굿네이버스와 좋은 일을 하고자 준비에 여념이 없었는데 갑작스러운 질타로 괜히 부끄러운 일이 될까 걱정스러운 마음"이라며 "저는 제 할 일을 하겠다. 누가 뭐라고 해도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시국에 손 소독제 판매를 한다는 게 저 역시도 여러 번 고민했던 일이지만, 마스크나 소독제 가격이 급상승해 가는 걸 보면서 나도 할 수 있는 역할을 찾는 것"이라며 "기부도 할 수 있고 소비자 입장에서 최대한 저렴한 가격에 좋은 성분과 좋은 제품을 추천하고 현재 서민의 경제도 악화되는 이 시점에 좋은 중소기업 제품을 추천해 보탬이 되고자 하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같은 변정수의 입장에도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고, 결국 그는 두번째 입장 글을 올려 또 한번 해명에 나섰다.

변정수는 "좀 더 신중하게 했어야 했는데 기부는 기부대로 하면서 일반분들도 스스로 지킬 수 있게 구매하고 둘다 좋다고 생각했다"라며 "질타도 칭찬도 다 새겨듣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손 소독제는 해당 업체에서 구매할 수 있게 하고 자신도 구매할 수 있는 만큼 구매해 기부하겠다고 전하면서 "그 어떤 기부도 거짓으로 할 수 있는 건 없다"라며 "그게 제가 몇 년간 플리마켓을 하는 이유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