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24027 0122020022458324027 03 0310001 6.1.3-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16020000 1582522082000 쌍용차 46명 2002241745 related

쌍용차, 마지막 유급 휴직자 46명 5월 부서배치

글자크기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복직했으나 곧장 유급 휴직에 들어간 '옥쇄파업' 해고 노동자 46명이 5월 쌍용자동차로 정상 출근한다.

쌍용차 노사는 유급 휴직에 들어갔던 해고 복직자를 5월 1일부로 부서 배치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들은 2개월간 직장 내 교육(OJT) 및 업무 교육을 거쳐 7월 1일 현장 배치된다.

이는 쌍용차, 쌍용차 노동조합, 금속노조 쌍용차지회,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등 노·노·사·정 4자 대표 합의에 따른 후속조치다. 4자 대표는 지난달 21일 첫 상생발전위원회를 개최하고 3차례 추가 논의를 거쳐 해고 복직자를 복귀시키기로 했다.

앞서 쌍용차 노사는 지난해 9월 복지 중단 및 축소 등 경영쇄신 방안에 합의했다. △12월 전직원 임금 및 상여금 반납 △사무직 순환 안식년제(유급휴직) 시행 등이 이뤄졌다. 복직된 해고자도 경영 여건을 고려해 유급 휴직(통상 임금의 70% 지급)으로 전환됐었다.

쌍용자동차는 자체 경영쇄신 방안 외에도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대주주를 포함한 여러 이해관계자와 협력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또 상생 노사관계를 공고히 하고 회사 성장과 고용안정이라는 공동 목표 달성을 위해 제품경쟁력 확보와 판매 증대를 추진한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