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50761 0032020022558350761 02 0211004 6.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98141000 1582603977000 홍삼 생강차 코로나 효과 2002260401 related

미국도 최고 여행경보 발령…코로나 확산에 한국 피한다

글자크기

대만·호주·캐나다도 경보 상향…여행 자제로 국내 관광업 피해 우려

입국 금지 및 무조건 격리국도 속출…몽골서 대구 입국자 6명 격리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 속 미국 등 '한국여행경보' 격상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자국민에 한국행 자제를 권고하는 국가가 늘고 있다.

미국과 대만 등 평소 인적 교류가 많은 국가가 잇따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상향하고 있어 관광, 숙박업 등 관련 산업에 피해가 예상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4일(현지시간)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3단계로 격상했다. 지난 22일 여행경보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올린 지 이틀만에 다시 조정한 것이다.

CD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유발된 호흡기 질환 발생이 광범위하게 진행 중"이라며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대만도 지난 24일 한국에 대한 국외 여행지 전염병 등급을 가장 높은 3단계로 격상, 불필요한 여행 자제를 권고했다.

호주는 지난 23일 대구·청도에 대한 여행경보를 두 번째로 높은 3단계(총 4단계)로 올렸다. 대구·청도를 제외한 한국 전역에 대한 경보는 1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했다.

뉴질랜드도 호주와 같이 대구·청도 3단계, 한국 전역 2단계를 적용하고 있다.

캐나다는 지난 24일 여행경보를 가장 낮은 1단계에서 2단계로 조정했다.

싱가포르 보건부는 지난 23일 반드시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 대구나 청도 방문을 삼갈 것을 권고했다.

연합뉴스

미국 CDC, 한국 여행경보 최고단계로 격상…중국 이어 두번째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자국민에 한국행 자제를 권고하는 국가가 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4일(현지시간)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3단계로 격상했다. 지난 22일 여행경보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올린 지 이틀만에 다시 조정한 것이다. 사진은 이날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모니터에 표시되는 항공기 운항 정보. kane@yna.co.kr



한국인의 인기 여행지 몰디브는 지난 23일 일본, 홍콩, 싱가포르, 태국, 이란, 이탈리아, 한국 등 중국 이외의 7개국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급격히 확산하고 있다며 여행 시 유의를 당부했다.

폴란드는 총 4단계의 여행경보 중 한국을 2단계(특별주의)로 분류했으며 주한폴란드대사관은 한국 여행을 권장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필리핀 외교부도 지난 23일 "한국 여행금지 조치는 적용되지 않으나, 예방 차원에서 불필요한 여행은 연기할 것"을 권고했다.

이스라엘, 바레인, 베트남, 이탈리아 등도 한국이나 대구·청도 지역으로 여행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도 최고 여행경보 발령…코로나 확산에 한국 피한다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자국민에 한국행 자제를 권고하는 국가가 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4일(현지시간)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3단계로 격상했다. 지난 22일 여행경보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올린 지 이틀만에 다시 조정한 것이다. 사진은 이날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kane@yna.co.kr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막거나 무조건 격리하는 국가도 늘고 있다.

몽골 정부는 지난 23일 대한항공을 타고 몽골에 입국한 국민 중 대구 거주자 6명을 발열 등 의심 증상이 없는데도 검사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몽골 국립감염센터로 이송했다.

몽골 정부는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오고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 귀가시킬 계획이다.

키르기스스탄 보건부는 지난 24일부터 한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사람에 대해 14일간 무조건 격리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격리 조치는 한국은 물론 중국, 일본, 이란에서 들어오는 사람에 적용되며 마나스 공항 인근 군사기지로 사용했던 장소에 격리할 예정이다.

솔로몬제도는 한국을 비롯해 발생국에서 출발한 자는 도착 전 14일간 발생국을 방문하지 않았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면 입국을 불허하고 있다.

스리랑카는 지난 23일부터 한국 입국자의 건강 상태를 14일간 모니터링하고 대중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말 것을 당부하는 등 강화된 검역을 적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귀국한 '이스라엘 여행' 한국인 관광객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이스라엘의 입국 금지로 조기 귀국길에 오른 한국인 관광객들이 25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귀가하고 있다. kane@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