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52495 0032020022558352495 06 060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01045000 1582601050000 너희가힙합을아느냐 유병재 올드 클래식 2002251631 related

"힙합계 양준일 탄생하길"…엠넷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글자크기

1세대 래퍼들 경연…엠넷 28일 방송

연합뉴스

[엠넷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평균나이 41.3세, 1990년대 후반을 주름잡은 국내 1세대 래퍼들이 2020년 레트로 감성을 입고 돌아왔다.

오는 28일 방송을 시작하는 엠넷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는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활동한 래퍼들의 리얼리티 경연 프로그램이다.

주석, 더블케이, 무웅·탁(배치기), 원썬, 이현배·박재진(45RPM), 디기리·영풍(허니패밀리), 얀키, 비즈니즈·넋업샨(인피닛플로우) 등이 출연한다.

연출을 맡은 황성호 PD는 25일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한국 힙합을 개척한 분들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게 다른 힙합 프로그램과의 차이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황 PD는 "엠넷에는 '쇼미더머니'나 '언프리티 랩스타', '고등래퍼' 등 힙합 프로그램이 많은데 '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는 엠넷 스타일의 추억 소환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라며 "재미와 감동, 추억 소환, 멋있는 무대까지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디기리는 "기존 힙합 프로그램은 아무래도 경연 방식이다 보니 래퍼들의 디스, 배틀 등 날 선 모습이 많이 나와 힙합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가진 분도 계신 것 같다. 하지만 힙합의 본질은 사랑, 소통"이라며 "그런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겠고 예능과 음악, 두 가지를 동시에 잡는 매력적인 프로그램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다른 래퍼들 또한 "치열한 경쟁 대신 휴머니즘과 감동이 있다"고 일제히 강조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랩 선생인 얀키는 "젊은 친구들은 나와 방탄소년단 친구들의 랩을 비교해 보는 것도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연합뉴스

[엠넷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황 PD는 "제작진의 최종 목표는 '2020 대한민국'(한국 최초 힙합 컴필레이션 앨범 '1999 대한민국'의 2020년 버전)을 만드는 것이지만 개인적인 목표는 여기 출연한 분들로 '힙합계의 양준일' 12명이 탄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MC를 맡은 유병재는 "아재 래퍼들의 나이를 합쳐보니 500살 정도 나오더라. 누군가는 너무 올드한 거 아니냐고 하는데 우리가 추구하는 것은 올드가 아니라 클래식"이라고 말했다.

28일 밤 11시 첫 방송.

nor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