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53962 0532020022558353962 01 0101001 6.1.3-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04634000 1582611397000 文대통령 대구 경북 2002251831 related

김부겸, '대구 봉쇄' 브리핑에 뿔났다…"배려없는 언행"

글자크기

"왜 이런 배려 없는 언행 계속되는지…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 비수가 꽂혔다"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갑)은 25일 당정청 협의회 브리핑에서 대구와 경북 청도군 지역에 대해 "봉쇄정책 시행" 발언이 나온 것과 관련해 "비통한 심경"이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늘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봉쇄 조치'라는 표현이 사용돼 불필요한 논란이 일었다. 급하게 해명하기는 했지만, 왜 이런 배려 없는 언행이 계속되는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당정청 협의 직후 브리핑에서 "대구·경북청도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후 '봉쇄정책'이 행정력을 동원한 시민들의 이동제한 등으로 해석되자, 뒤늦게 "대구.경북 지역을 고립한다는 것처럼 기사가 나가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며 "방역 전문 용어로 봉쇄와 완화란 말을 쓴다. 코로나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조기에 봉쇄하겠다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이에 김 의원은 "발언의 취지야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는 뜻이겠지만, 그것을 접하는 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는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싸우고 있는 대구·경북민들과 또 하나의 적, 불안감과 치열하게 싸우는 대구·경북 시민들의 심정을 헤아려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마음의 상처를 안겨 줄 수 있는 어떠한 언행도 일체 삼가주실 것을 호소드린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