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55323 0602020022558355323 01 0101001 6.1.3-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07074000 1582607084000 곽상도 코로나19 음성 허위사실 명예훼손 2002251901 related

황교안·곽상도·전희경 '코로나 음성'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곽상도·전희경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 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통합당은 25일 입장문을 통해 "황 대표와 심 원내대표, 전 대변인과 곽 의원이 전날(24일) 서울 여의도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19 검사를 받은 뒤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앞서 심 원내대표와 곽상도·전희경 의원은 1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했다. 당시 토론회에는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있었다. 하 회장은 22일 서울 서초구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고. 국가격리병상인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심 원내대표 등은 하 회장의 코로나 19 감염 사실을 확인한 직후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았다. 황 대표 역시 당 지도부 회의 당시 심 원내대표 옆자리에 있었던 만큼 함께 검사받았다. 이와 함께 심 원내대표 등 의원실 보좌진도 검사 결과 코로나 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황 대표 측 종로 선거캠프는 25일 입장문을 통해 "황 후보는 당대표이자 당내 우한 코로나19 특위위원장으로서 당의 대책을 관장하는 등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며 "또 현장 점검 위주로 차분하게 일정을 소화하며 주민 목소리를 청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황 대표 등이 코로나 19 음성 판정을 받은 것과 별개로 국회는 24일 본관과 국회의원회관, 국회도서관 봉쇄 조치에 나섰다. 코로나 19 확진 판정자인 하 회장이 국회의원회관에 들린 만큼 방역 차원에서 문을 닫은 것이다.

국회는 오는 26일 오전 9시 본관과 국회의원회관 방역 작업을 마친 뒤 개방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국회의 모든 회의도 미뤄졌다. 24일 예고한 본회의와 대정부질문은 잠정 연기됐고, 주요 상임위원회 역시 24~26일 회의 일정을 취소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