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56006 0582020022558356006 06 0602001 6.1.3-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08110000 1582608123000 박명수 마스크 소신 발언 라디오쇼 2002251815 related

‘라디오쇼’ 박명수 “마스크라도 편하게 구할 수 있어야…” 소신 발언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박명수가 마스크 품귀 현상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25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DJ 박명수가 일회용 마스크가 없어서 천 마스크를 샀다는 청취자의 사연을 공개했다.

이날 박명수는 “어제 뉴스에서 줄을 서서 마스크를 사는 모습을 봤다. 마스크가 없다는 게 이게 말이 되는 얘긴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예전엔 묶음으로 사면 800원, 1000원까지 했었는데 지금 하나에 4000원이다. 4배가 올랐다. 워낙 찾는 분들이 많으니까 당연히 가격이 올라갈 수는 있겠지만 1000원짜리 하던 게 4000원 가는 것도 문제”라며 “공공기관 같은 곳에 넉넉히 놓고 마스크만큼은 우리가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게끔 해주는 게 가장 중요한 거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마스크라도 편하게 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의 IT 강국인데, 마스크가 없어서 집에 있는 걸 빨아서 쓰라는 것 자체가 앞뒤가 맞지 않는 이야기”라며 “(마스크의 경우) 판매하시는 분들이나 유통하시는 분들도 물론 어느 정도 이득을 남겨야겠지만, 국민이 굉장히 필요로하고 있으니 잘 유통할 수 있게끔 도와주셨으면 좋겠다. 마스크만큼은 좀 편하게 쓰는 그런 시국이 돼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명수는 “다 같이 조심해서 조금만 이겨내면 금방 또 축제의 기간 돌아오지 않나. 그때 같이 못 놀았던 거 시원하게 놀고, 그때 또 많이 팔고, 조금만 우리 참도록 하자”고 청취자들을 독려했다.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방송화면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