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56134 0352020022558356134 01 0103001 6.1.3-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07797000 1582620907000 다낭 14일 격리 정부 베트남 당국 협의 2002251931 related

“대구·경북 봉쇄 조치”…여당의 잘못된 발언이 불안감 키웠다

글자크기
홍익표 대변인, “봉쇄 조처” 발언했다 뒤늦게 해명

청와대도 “의미 분명히 밝혀라” 지시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와 관련한 당정청 회의가 끝난 뒤 “대구·경북에 대해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가 논란을 빚었다. 뒤늦게 ‘지역 출입 봉쇄가 아닌 방역망을 강화하겠다는 의미’라고 해명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감이 확산되는 시기에 오해의 소지를 불러일으키는 표현을 사용해 불안감을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대구·경북은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 봉쇄조치를 시행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봉쇄 정책이 어떤 의미냐’는 질문에 홍 수석대변인은 “정부가 고민하고 있는데 최대한 이동이나 이런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 활용을 검토 중이다. 국무회의 통해 자세한 내용이 의결되면 정부 측 발표가 있을 것이다”라고 했다. 사실상 대구·경북 지역도 중국 우한시처럼 출입을 봉쇄하고, 이동을 제한하겠다는 취지로 읽히는 대목이다.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민주당은 “‘최대한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해 코로나 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한다”면서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해명했다. 홍 수석대변인도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이동에 대한 행정력 활용 검토’란 대구·경북 이동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자가격리자들의 이동을 엄격하게 제한하겠다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와 정부도 이같은 ‘봉쇄’ 발언의 진화에 나섰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문 대통령은 당정청의 ‘최대한의 봉쇄조치' 표현이 지역적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닌, 코로나19의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해당 발언에 대해 “일부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방역 용어로서 ‘봉쇄 전략’이란 감염병 초기 단계에서 추가 확산을 차단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외국으로부터 감염병 유입을 차단하거나, 조기 검진으로 접촉자를 빨리 찾아내 추가적인 감염 확산을 방지한다는 것이지 지역 자체를 통제하는 의미는 아니라는 것이다.

실제로 중대본은 지난 23일 감염병 위기 경보가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된 뒤 이같은 ‘봉쇄 전략’과 지역사회 환자들을 조기에 치료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완화 전략’을 투트랙으로 운용하고 있다. 중대본은 이어 “오늘 총리께서 직접 대구 현장에 내려가는데, 만약 지역적인 봉쇄가 있는 상황이라면 국무총리나 복지부 장관, 행안부 장관이 내려가시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며 “상처받고 고생하고 있는 대구시민들을 포용하고 보듬어내는 태도가 절실한 시점”이라고 짚었다.

홍 수석대변인의 발언을 두고 야당과 민주당 내부에서도 불필요한 불안감을 조장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부겸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오해받을 ‘봉쇄조치’ 발언, 배려 없는 언행, 일체 삼가해 주시라’라는 제목의 입장문 내어 “‘봉쇄조치’라는 표현이 사용되어 불필요한 논란이 일었다. 급하게 해명하기는 했지만, 왜 이런 배려 없는 언행이 계속되는지 비통한 심정”이라며 “발언의 취지와 달리 이를 접하는 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는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고 지적했다. 미래통합당도 논평을 내고 “마치 대구·경북 주민들이 우한 코로나를 옮기는 것처럼 대구·경북에 대한 혐오감까지 불러일으키는 봉쇄 운운하는 것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황금비 기자 withbee@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