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2214 0032020022558362214 07 0715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82616692000 1582623249000 명성교회 부목사 예배 2002251931

코로나 확진 나온 명성교회…커지는 지역사회 확산 우려

글자크기

양성판정 교역자, 2천명 참여 주일예배 참석…'무증상 전파' 가능성

주일예배 중단 놓고 미온적인 대형 교회들…한교총 "잠정 중단 고려해달라" 당부

연합뉴스

명성교회, 시설 폐쇄 및 주일 예배 중단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내 대형교회 중 하나로 꼽히는 서울 강동구의 명성교회 부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명성교회에 출입 통제 관련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명성교회에 따르면 이 목사는 신도 5명과 14일 경북 청도의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에서 열린 교인 가족 장례식에 참여한 뒤 당일 상경했다. 교회 측은 이날 교회 모든 시설을 폐쇄하고 3월 1일을 포함해 당분간 주일 예배를 열지 않기로 했다. 2020.2.25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국내 대형교회 중 하나로 꼽히는 서울 명성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환자가 나오면서 지역사회 감염의 시발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교역자가 앞서 주일 예배에 참석했고, 이 과정에서 직·간접적인 접촉으로 인한 코로나 전파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25일 개신교계에 따르면 14일 청도 한 장례식장을 신도 5명과 함께 다녀온 부목사 1명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부목사 가정에 임시거주한 지인 자녀 1명도 양성판정을 받았다.

함께 청도에 다녀온 신도 5명과 부목사 가족 2명은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부목사는 청도를 다녀온 이틀 뒤인 16일 오후 1시 30분 교회에서 열린 4부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4부 예배는 7천명가량을 수용하는 예배당에서 교인 약 2천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그는 목사와 부목사, 전도사를 위한 교역자 석에 앉아 다른 교역자 40∼50명과 함께 예배를 봤다고 한다. 코로나 19의 강한 전염력을 고려하면 추가로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이유다.

연합뉴스


명성교회는 3월 1일 일요일에 있을 주일 예배를 포함해 모든 예배를 취소하는 것은 물론 교회 시설도 폐쇄하고 소독에 들어갔다.

23일 명성교회는 부목사 일행이 코로나 확진환자가 대거 나온 청도를 다녀온 뒤 자가격리되자 소당회를 열어 수요 예배와 새벽기도를 모두 취소했지만, 교회 차원의 대응을 두고는 아쉬움이 적지 않다.

명성교회 측은 확진 환자가 나온 뒤에야 주일 예배를 중단했는데 무증상 환자의 전파 등을 고려해 선제적인 예방 차원에서 이를 앞당길 수는 없었느냐는 것이다.

앞서 명성교회 측은 해당 확진자가 양성 판정을 받기 전까지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명성교회같은 최소 수만명의 신도가 다니는 대형교회들이 전국적인 감염병 유행 상황에도 주일예배 중단 여부를 놓고 미온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개신교회가 주일 예배라는 의식을 매우 중요하게 여긴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전염병이 대규모로 발생한 상황에서 최소 수천 명의 신도가 함께하는 종교 행사를 평상시처럼 강행해야 하느냐는 것이다.

서울에서는 소망교회가 23일 주일 예배를 중단한다고 알렸으나 대형 교회들 사이에서 이에 동참하는 움직임은 뚜렷하지 않다.

다만, 3·1절을 앞두고 예정된 개신교계 연합 행사는 취소됐다.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28일 정동제일교회 예배당에서 유관 단체와 열 예정이었던 '3·1운동 101주년'과 '유관순 열사 순국 100주년' 행사를 취소하기로 했다.

한교총 관계자는 이같은 기념행사 취소 소식을 알리면서 "(주일 예배와 관련해) 각 교단 지도하에 개별 교회의 당회가 주일 예배를 잠정 중단하는 것을 고려해달라는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