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6769 1132020022558366769 05 0501001 6.1.3-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29074000 1582629314000 마요르카 입단 기성용 구보 2002261001

캡틴 기성용, 스페인 마요르카 입단 확정…6월 말까지 계약

글자크기

한국인 ‘7호’ 라리가 진출…마요르카, 한국어·‘기생충 패러디’로 환영

쿠키뉴스

[쿠키뉴스] 임중권 기자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기성용(31)의 새 둥지가 스페인 프로축구 1부리그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클럽 RCD 마요르카로 결정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마요르카 구단은 25일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 미디어를 통해 기성용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올해 6월 말까지다. 기성용은 마요르카에서 2019-2020시즌 잔여 일정을 치르게 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뉴캐슬과 지난달 말 결별한 기성용은 K리그 복귀를 우선 염두에 두고 프로 데뷔 팀인 FC서울, K리그1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와 협상했으나 접점을 찾지 못했다. 이후 해외로 눈을 돌려 새 팀을 물색해왔다.

스페인과 카타르, 미국프로축구(MLS)의 여러 팀과 협상한 끝에 마요르카 유니폼을 입게 됐다.

2006년 FC 서울에서 프로 데뷔한 기성용은 2009년 스코틀랜드 셀틱에 입단하며 유럽에 진출했다. 2012년부터는 프리미어리그의 스완지시티에서 뛰었고, 2013∼2014시즌에는 선덜랜드로 임대됐다.

2018년 6월 입단한 뉴캐슬에서는 지난달까지 뛰었다.

그가 라리가에 데뷔하면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누만시아), 이호진(라싱 산탄데르), 박주영(셀타 비고), 김영규(알메리아), 이강인(발렌시아), 백승호(지로나)에 이어 7번째 한국인 선수가 된다.

일본의 19세 기대주 구보 다케후사 등이 뛰는 마요르카는 이번 시즌 라리가 25경기를 치른 현재 승점 22로 20개 팀 중 18위에 머물러 있다.

하위 3개 팀이 다음 시즌 2부리그로 강등되는 만큼 강등권 탈출이 급선무다. 16위 에이바르, 17위 셀타비고(이상 승점 24)와는 아직 격차가 크지 않다.

마요르카 구단은 '기성용은 프리미어리그에서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며 '스코틀랜드 셀틱에서는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2014년 브라질, 2018년 러시아까지 세 차례 월드컵에 출전하고 국가대표팀 주장을 지낸 이력, 2012년 런던 올림픽 동메달 획득 등 대표팀 경력도 자세하게 소개했다.

구단은 트위터에 '새로운 이적생을 소개합니다', '환영합니다' 등 한국어 인사로 환영했고, 인스타그램에 올린 소개 영상 초반에는 기성용 사진 중 눈 부분을 가려 영화 '기생충' 포스터를 패러디해 한국 출신임을 부각하기도 했다.

마요르카는 다음 달 2일 헤타페와 홈 경기를 앞두고 있으나 기성용이 이 경기를 통해 스페인 무대에 데뷔할지는 불투명하다.

그는 입단 협상 마무리를 위해 스페인으로 떠난 지난 2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났을 때 '바로 경기에 뛸 수는 없겠지만, 팀과 훈련하며 몸을 끌어올리겠다'고 설명한 바 있다.

마요르카는 다음 달 15일 FC 바르셀로나, 4월 13일 레알 마드리드와 경기를 펼친다.

이강인이 뛰는 발렌시아와는 이미 이번 시즌 두 차례 맞붙어 잔여 일정에는 맞대결이 없다.

im9181@kukinews.com

쿠키뉴스 임중권 im9181@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