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7746 0722020022558367746 01 0101001 6.1.1-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82635180000 1582635262000 대구회의 대구 2002261101 related

대구·경북 '최대한 봉쇄'?…대통령까지 나서 해명

글자크기


[앵커]

민주당이 오늘(25일) 대구·경북의 방역 대책으로 '최대한의 봉쇄'란 표현을 썼습니다. 정부와 회의를 한 직후였습니다. 중국 우한처럼 봉쇄하겠단 뜻으로 해석되면서 논란이 컸습니다. 결국 여당은 물론, 대통령까지 나서 해명했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고위 당정청, 즉 여당과 정부 그리고 청와대 회의 직후 나온 발표입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대구·경북 청도 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

코로나19 국내 방역 방안으로 '봉쇄'를 언급한 겁니다.

이게 알려지자 온라인 공간에서 비판이 시작됐습니다.

놀란 민주당은 '지역 봉쇄'를 뜻하는 게 아니었다며 문자메시지도 보내고 재브리핑도 했습니다.

청와대도 바빠졌습니다.

대변인이 한 차례 설명을 전한 데 이어 대통령까지 나섰습니다.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었으나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게 아니라,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

하지만 야당에선 우한처럼 대구를 차단하겠단 거냐는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민주당 일각에서도 쓴소리가 나왔습니다.

[김부겸/더불어민주당 의원 : 봉쇄라는 단어가 준 충격은 상상 이상입니다. 대구시민에게 상처를 주는 일은 없어야 하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회 폐쇄 사태와 관련한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의 논평에 대해서도 확진자를 접촉했던 미래통합당 측이 반발을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안지현 기자 , 박세준, 이지훈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