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7780 0242020022558367780 05 05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35518000 1582635541000 사상 무관중경기 삼성화재 풀세트 2002261031

사상 첫 무관중 경기...삼성화재-인삼공사, 풀세트 역전승

글자크기
이데일리

프로배구 사상 첫 무관중 경기가 열린 수원체육관. 사진=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배구 출범 이후 처음으로 무관중 경기가 열렸다. 비록 관중들의 응원 함성은 없었지만 선수들의 승리를 위한 열정은 여전히 뜨거웠다.

남자부 삼성화재와 여자부 KGC인삼공사가 각각 한국전력과 IBK기업은행을 풀세트 접전 끝에 꺾고 ‘봄 배구 희망’을 이어갔다.

삼성화재는 2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한국전력를 세트스코어 3-2(25-23 24-26 22-25 25-10 15-11) 승리를 거뒀다.

승점 2점을 추가한 삼성화재는 13승18패 승점 41을 기록, 5위를 지켰다. 4위 OK저축은행(승점 44)과 승점 차는 3점으로 좁혔다. 반면 최하위 한국전력은 10연패에 빠졌다.

삼성화재 간판 스타 박철우는 양 팀 최다이자 올 시즌 자신의 최다인 36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센터 박상하도 블로킹 6개 포함, 11점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레프트 고준용(11점)와 신인 정성규(8점)도 제 몫을 했다.

삼성화재는 1새트를 먼저 따내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하지만 한국전력에 2, 3세트를 잇따라 내주면서 벼랑 끝에 몰렸다. 한국전력은 연패 탈출을 위한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위기에 몰린 삼성화재는 4세트 김나운 대신 신인 정성규를 투입해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정성규는 패기 넘치는 플레이로 팀 사기를 끌어올렸다. 4세트만 놓고 보면 박철우(5점)보다 더 많은 팀 내 최다 6점을 책임졌다.

정성규의 활약으로 승부를 원점에 돌린 삼성화재는 5세트 박철우가 분전한 덕분에 승리를 가져올 수 있었다. 박철우는 10-10 동점에서 오픈 공격을 성공시킨데 이어 12-10으로 앞선 상황에서 결정적인 서브득점을 올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국전력은 외국인선수 가빈 슈미트가 30득점, 김인혁이 14득점으로 고군분투했지만 뒷심 부족이 아쉬웠다.

대전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4위 KGC인삼공사가 IBK기업은행에 세트스코어 3-2(17-25 19-25 25-23 25-22 15-9) 역전승을 거두고 봄 배구 불씨를 되살렸다. 승점 2를 추가한 4위 인삼공사는 총 36점(13승 13패)으로 3위 흥국생명(승점 42·12승 13패)과의 격차를 6점으로 좁혔다. 여자부는 3위까지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다.

이날 승리한 인삼공사가 남은 4경기에서 모두 승점 3점을 따내고 흥국생명이 남은 5경기에서 승점 6점 이하로 얻을 경우 인삼공사가 극적으로 포스트시즌에 나갈 수 있다.

인삼공사는 발렌티나 디우프(33점)와 베테랑 센터 한송이(13점)이 분전을 펼쳐 대역전드라마를 완성했다. 한송이는 역대 5번째로 공격 득점 4000개를 채웠다.

감독대행에서 정식 감독으로 승격한 뒤 첫 경기에 나선 이영택 인삼공사 감독은 데뷔전을 짜릿한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기업은행 김희진은 황연주(현대건설·서브 성공 440개)에 이어 여자부 역대 두 번째로 300서브 득점에 성공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