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7794 0972020022558367794 05 0508001 6.1.3-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35271000 1582635610000 KGC인삼공사 IBK기업은행 역스윕 승리 배구 희망 2002261031

KGC인삼공사, IBK기업은행에 역스윕 승리…봄배구 희망 이어가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디우프 /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GC인삼공사가 천신만고 끝에 IBK기업은행을 제압했다.

KGC인삼공사는 25일 오후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17-25 19-25 25-23 25-22 15-9)로 승리했다.

13승13패(승점 36)를 기록한 KGC인삼공사는 3위 흥국생명(12승13패, 승점 42)과의 승점 차를 6점으로 좁혔다. 반면 다 잡은 승리를 놓친 IBK기업은행은 8승18패(승점 25)로 5위에 머물렀다.

디우프는 33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한송이는 13점, 최은지는 10점을 보탰다. IBK기업은행에서는 김희진이 24점, 김수지와 어나이가 각각 17점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기선을 제압한 팀은 IBK기업은행이었다. IBK기업은행은 김희진의 블로킹 2개로 기분 좋게 1세트를 시작했다. 이후에도 변지수와 김수지, 어나이가 연달아 KGC인삼공사의 공격을 가로막으며 점수 차이를 벌렸다. 세트 내내 크게 앞서 나간 IBK기업은행은 1세트를 25-17로 가져갔다.

IBK기업은행의 기세는 2세트에도 이어졌다. 이번에는 변지수와 김희진, 김수지의 서브 득점으로 순식간에 10-4로 멀찌감치 달아났다. 여유 있게 경기를 펼친 IBK기업은행은 디우프를 앞세운 KGC인삼공사의 추격을 가볍게 저지하며 2세트도 25-19로 쉽게 따냈다.

그러나 KGC인삼공사는 3세트부터 대반격을 시작했다. 디우프의 고군분투로 1, 2세트와는 달리 세트 후반까지 팽팽한 접전을 이어갔다. 이후 20-20에서 고민지와 디우프의 연속 득점으로 차이를 벌린 뒤, 다시 디우프의 후위 공격으로 3세트를 25-23으로 가져갔다.

분위기를 바꾼 KGC인삼공사는 4세트에서 세트 중반부터 점수 차이를 벌리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IBK기업은행은 세트 후반 김수지의 블로킹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KGC인삼공사는 23-22에서 고민지의 퀵오픈과 상대 범실로 연속 득점하며 4세트를 25-22로 따냈다.

승기를 잡은 KGC인삼공사는 마지막 5세트에서 최은지와 한송이, 디우프의 연속 득점으로 3-0을 만들며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IBK기업은행은 김희진이 분전하며 추격에 나섰지만, KGC인삼공사는 디우프의 연속 득점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결국 KGC인삼공사가 5세트를 15-9로 따내며 역스윕을 완성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