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7963 0042020022558367963 03 0301001 6.1.4-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636653000 1582637287000 회사 재택근무 확산 2002260731 related

"회사 오지 마세요"...'나 홀로' 재택근무 확산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 확산에 사무실과 생산 현장이 폐쇄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기업들도 초비상입니다.

용산 LS타워가 폐쇄돼 전 직원이 재택 근무에 들어갔고, SK도 필수 인력을 제외한 직원을 모두 집에서 근무하도록 했습니다.

보도에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용산 LS타워입니다.

굳게 닫힌 문에는 임시 폐쇄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이 건물에서 일하는 LS 계열사와 입주사 직원 4천 명은 모두 1주일에서 2주일 동안 재택 근무에 들어갔습니다.

홍보 업무를 담당하는 이 직원은 집에서 쉴 틈 없이 노트북으로 일하면서 아이들도 돌보고 있습니다.

[김대성 / (주)LS 홍보팀 차장 : 학원, 유치원이나 학교도 전부 개학 연기나 휴업에 들어가면서 아이들을 봐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회사에서 지금 재택근무 통보를 받아서 회사 업무와 육아를 병행하고 있습니다.]

서울 종로구 SK 본사 건물.

평소 같으면 사람이 쏟아져나올 점심시간이지만, 로비는 한산합니다.

SK는 필수 인력을 제외한 전 직원을 대상으로 길게는 2주까지 재택 근무를 하기로 했습니다.

[SK그룹 관계자 :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의 일환으로, 오늘부터 SK 주식회사,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등 6개 관계사가 재택근무를 시행 중입니다.]

또 LG와 현대오일뱅크 등 다른 대기업들도 임신부는 집에서 일하게 하고, 다른 직원들도 사람이 몰리는 때를 피해 출퇴근 시간을 조절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는 데다 대한상공회의소의 권고도 있었던 만큼 앞으로 재택 근무를 선택하는 기업은 더 늘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기업들은 이 밖에도 외부인의 출입을 엄격하게 통제하고 구내식당을 1, 2부로 나눠 운영하는 등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비상 대응에 나섰습니다.

YTN 이지은[je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