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8330 0912020022658368330 01 0101001 6.1.3-RELEASE 91 더팩트 58075039 false true false false 1582642804000 1582642823000 TK 봉쇄 발언 비판 확산 대통령 해명 2002261131 related

[TF이슈] 총선 앞둔 민주당, '대구 폐렴' 이어 'TK봉쇄' 실언

글자크기
더팩트

정부 여당의 대구 경북 지역에 대한 실언이 논란을 일으키면서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의 악재로 떠오르고 있다. 정부가 '대구 이낙연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회 위원장(왼쪽 두번째)과 이해찬 대표가운데, 홍남기 경제부총리(왼쪽 다섯번째),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여섯번째)가 25일 서울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협의회에 마스크를 쓴 채 입장을 하고 있는 모습. / 배정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文대통령까지 대구 찾아 "지역 봉쇄 아냐" 진화 나서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정부와 여당이 25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을 밝히는 가운데 나온 '대구·경북 봉쇄' 발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최근에는 정부가 보도자료에서 '대구 코로나19'라는 용어를 사용해 사과하기도 했다. 총선을 50여일 앞두고 당정이 번갈아 성난 TK지역 민심을 건드리면서 더불어민주당의 예기치 않은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 둔화를 막기 위해 대책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대구·경북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 봉쇄조치를 시행해 신종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는 대목이 논란이 됐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첫 브리핑 직후 기자들에게 '봉쇄 정책'과 관련해 "최대한 이동 등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으로, 구체적인 내용은 정부 측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일각에선 정부가 대구와 경북의 출입을 제한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봉쇄라는 단어가 갖는 부정적 의미가 경우에 따라서는 상황을 혼란스럽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관련 질문이 나오는 것 같다"며 "당·정·청의 진의를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봉쇄' 발언 논란이 커지자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한 민주당은 문자와 수정 브리핑을 통해 "지역 봉쇄의 의미가 아니다"라면서 "방역 전문 용어로 봉쇄와 완화를 쓰는데, 코로나19 조기 차단을 위해 조기에 봉쇄하고 완화한다는 의미이다"라며 확대 해석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에서도 다시 한번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는 "대통령은 당정청의 '최대한의 봉쇄조치' 표현이 지역적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닌, 코로나19의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이 출입 기자들에게 공지 문자를 보냈다.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대구를 방문해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었으나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게 아니고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라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이 대구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관계자들에게 인사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직접 대구를 찾아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오늘 아침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었으나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게 아니고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라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겸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방역 용어로서 봉쇄 전략과 완화 전략이 있다"며 "봉쇄 전략은 최대한 발생 초기 단계에서 추가 확산을 차단하는 장치로, 외국에서 들어오는 것을 차단하거나 접촉자를 빨리 찾아내고, 조기 검진 등 추가 확산을 차단한다는 의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부 여당의 이 같은 해명에도 지역 민심은 '봉쇄'란 단어를 쓴 것 자체가 부적절했다는 반응을 보이며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야당도 '대구·경북 봉쇄' 발언을 비판하며 논란에 불을 당겼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우한 봉쇄처럼 대구시를 차단하겠다는 것인지, 그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묻고 싶다"며 "코비드19가 대구·경북 지역 안팎에서 더 이상 확산하지 않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는 건 당연하지만 시민과 도민의 자존심에 상처를 줄 수 있는 용어 사용은 삼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같은 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은 방역망을 촘촘히 한다는 봉쇄 정책이라는 둥 말장난을 하지말고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포함해 동원 가능한 모든 정부 자원을 활용해야 한다"고 했고, 전희경 대변인도 "제대로 대책 마련도 못하는 당정청이 일말의 조심성과 배려심도 없는 절망적 형국이다"라고 했다.

더팩트

여당의 '대구 봉쇄' 실언에 김부겸 의원은 SNS에 "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는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지난 20일 김 의원이 국회 본회의에 마스크를 쓰고 참석해 코로나19 예방법으로 동료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는 모습.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TK를 향한 정부와 자당의 연이은 실수에 한숨소리가 나왔다. 민주당 4·15 총선 TK 권역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부겸 민주당 의원(대구 수성구갑)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해받을 봉쇄조치 발언, 배려 없는 언행, 일체 삼가해 주시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오늘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봉쇄조치'라는 표현이 사용되어 불필요한 논란이 일었다. 급하게 해명하기는 했지만 왜 이런 배려 없는 언행이 계속되는지, 비통한 심정"이라고 했다.

이어 "발언의 취지야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는 뜻이겠지만, 그것을 접하는 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는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고 했다.

김 의원 말대로 정부 여당이 TK 지역 코로나 확산 사태 관련 일으킨 논란은 이번 뿐만이 아니다. 정부가 지난 20일 베포한 우한 코로나 관련 보도자료에 '대구 코로나19 대응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 가동'이라는 제목을 붙였던 것. 이에 정부가 '코로나19'를 '대구 코로나'라고 이름 붙였다는 오해를 불러일으켰고, 김 의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구 폐렴'이란 말을 쓰지 말아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이후 정부는 "명백한 실수이자 잘못이라는 점을 알려드리며, 상처를 받은 대구 시민 및 국민께 사과를 드린다"고 했었다.

unon89@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