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8736 0522020022658368736 03 0308001 6.1.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49934000 1582650230000 보러 코로나19에 부동산 2002260915 related

'이번엔 다르다' 월가 코로나19 충격 장기화 예고

글자크기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충격에 지난 24일 하루에만 글로벌 주식시장에서 1조7000억달러에 달하는 시가총액이 증발했다.

다우존스 지수가 1000포인트 이상 폭락을 연출했고, 유럽과 아시아 증시 역시 동반 급락한 결과다.

뉴스핌

미국 뉴욕의 증권거래소가 월스트리트 도로 표시판 너머로 보인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장 전문가들은 저가 매수가 적절치 않다고 경고한다. 과거 이 같은 복병이 발생할 때 단기간에 충격이 진화됐지만 이번에는 다르다는 지적이다.

25일(현지시각) 주요 외신과 월가의 구루들은 이번 코로나19의 경제적 타격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데 한목소리를 냈다.

지구촌 곳곳에 확진자가 연일 늘어나는 가운데 이른바 판데믹(대유행)이 현실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고, 경제 펀더멘털과 자산시장의 급속한 회복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얘기다.

모하메드 엘-에리언 알리안츠 수석 경제 자문관은 이날 CNBC와 인터뷰에서 "이번에는 상황이 다르다"며 "주가 급락에 매입하는 전략을 취했다가 낭패를 볼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과거에 저가 매수 전략이 궁극적으로 쏠쏠한 수익률을 가져다줬지만 이번 바이러스의 경제적 충격이 장기화되면서 자산시장의 타격 역시 과거보다 클 것이라는 관측이다.

그는 "주요국 경제가 일시에 멈춘 상황"이라며 "생산설비와 공급망, 민간 소비가 정상화되기 쉽지 않다"고 주장했다.

지난 3일에도 그는 코로나19가 중국을 마비시킬 것이라며 주가 폭락을 예고했고, 경고가 현실화되는 양상이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코로나19의 판데믹 가능성과 함께 경제 및 금융시장 혼란이 장기화될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2003년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질환)나 이에 앞서 1918년 발생한 스페인 독감 판데믹과 흡사한 시나리오를 예상했다가는 커다란 혼란에 빠질 수 있다는 얘기다.

노스이스턴 대학의 알레산드로 베스피냐니 전염성 질병 전문가는 WSJ과 인터뷰에서 "바이러스가 얼마나 광범위하게 확산될 것인지 예측하기 힘들다"며 "중국이 통제를 완화할 때 어떤 결과가 초래될 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중국에 이어 한국, 일본까지 주요 공급망 가동이 멈추면서 자동차부터 IT 업계까지 커다란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여기에 공포감으로 인한 실물경기의 둔화도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이른바 판데믹이 현실화될 경우 경제적 손실은 눈덩이로 불어날 수밖에 없다.

월가는 중국에서 번진 바이러스의 충격에 따른 전세계 경제적 손실 규모를 최대 2조달러까지 추산하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지타 고피나스 이코노미스트는 야후 파이낸스와 인터뷰에서 "판데믹으로 이어질 경우 경기 하강 기류가 매우 깊어지는 한편 극심한 위기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일본과 독일, 이탈리아, 싱가포르 등 주요국이 올해 1분기 경기 침체에 빠져들 것이라는 의견에 힘이 실리고 있다.

UBS의 악셀 베버 회장은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전세계 경제 성장률이 3.5%에서 0.5%로 내리꽂힐 수 있다"고 내다봤다.

월가의 트레이더들 사이에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인하 베팅이 봇물을 이루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통화완화 정책으로 실물경기를 부양하기는 역부족이라고 주장했다.

higrace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