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8744 1092020022658368744 04 0401001 6.1.1-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50444000 1582650446000 하버드대 교수 1년내 세계 인구 40 70% 코로나19 감염 가능성 2002261031

하버드대 교수 “1년내 세계인구 40~70% 코로나19 감염 가능성”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하버드대의 한 전염병 전문가는 코로나19가 1년 내 전 세계 인구의 40~70%를 감염시킬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현지시간 24일 미 언론 애틀랜틱에 따르면 마크 립시치 하버드대 교수는 "가능성 있는 결론은 코로나19가 궁극적으로 억제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며 이같이 예측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감염된 모든 사람이 심각한 병을 갖는다는 것을 의미하진 않는다고 분명히 한 뒤 "많은 이들이 가볍게 앓거나 무증상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만성질환자와 노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인플루엔자도 대부분 의료서비스 없이 지나가고 약 14%가 무증상입니다.

애틀랜틱은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확산할 것이라는 생각이 립시치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며 전염병학자 사이에 대두되는 공감대는 코로나19가 '5번째 코로나 유행병'인 신종 계절성 질환이 될 수 있다는 점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애틀랜틱은 코로나19가 지금처럼 계속 심각해진다면 '감기와 독감' 계절이라는 말이 '감기와 독감, 코로나19' 계절이라는 말로 바뀔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지난 23일 기준 35명(현재는 53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발표됐지만 립시치는 그 일주일 전 기준으로도 실제로 100~200명이 감염됐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애틀랜틱은 전했습니다.

애틀랜틱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업체 대표를 인터뷰해 오는 4월 초기 안전성 테스트 단계 준비가 이뤄지고 늦여름에는 실제 테스트가 시작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나 이 과정이 무난히 끝나더라도 첫 제품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판단을 받으려면 12~18개월이 걸리고, 이후에도 대량 제조와 유통 관문을 거쳐야 합니다.

애틀랜틱은 과거 전염병 사례 때도 초기 백신 개발이 이뤄지다가 비상 상황이 지나가면 개발 작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 사례가 발생했다며 백신 개발에 대한 꾸준한 투자를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제공]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희봉 기자 (thankyo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